2016년 최고의 영화 몇 편

매년 써보려고 시작한 글이다. [2015년 최고의 영화 몇 편] 늘 그렇듯이 작년에도 많은 영화를 보았고, 그 중 기억에 남는 영화들이 많았다.

곡성

26563_57789_101.jpg

‘관객의 영화적 수준에 대한 감독의 믿음, 그리고 이에 화답한 관객들’이다. 영화를 끝까지 밀고가는 힘이 엄청나고, 배우들의 연기도 훌륭하다. 마지막 엔딩에서 약간 갸우뚱하게 만드는 부분이 있었지만, 생각할 여지를 남겼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인 면이 분명 있었다.

 

설리, 허드슨강의 기적

2725_L_1471921316.jpg

예전에 영화를 보고 간단히 리뷰를 적어보았다. [훈훈한 영화가 필요하다면 – 설리, 허드슨강의 기적] 한 마디로 요약하면 ‘한국인을 위한 영화, 감정이입할 수 있는 최고의 소재를 다룬 영화’다.

 

럭키

2016092210044410485-540x375.png

럭키는 ‘긴장감과 훈훈함, 유머가 뒤섞인 영화의 정석’이다. 주연 배우 유해진의 힘이 느껴진다. 단순한 오락 영화로 치부하기에는 너무나도 탄탄한 웰메이드 영화다.

 

동주

e653e7bd21028cddcf93eaf5527b6d3fdc4fb80e.jpg

이준익 감독은 “잘못 찍으면 죽을 때까지 비난을 짊어지고 가야하니 겁나고 두려웠다”고 했다. 영화는 윤동주 시의 아름다움을 절절히 보여준다. 새로운 스타일의 저예산 영화의 탄생이 반갑다. 다만 윤동주의 주변 인물이 다소 약하다. 친구 ‘송몽규’는 좀 더 무게감있는 사상가의 모습보다는 ‘윤동주의 어릴적 친구’를 벗어나지 못한다.

 

미씽 : 사라진 여자

2016101209455217275.jpg

적절한 표현인지 모르겠지만, 좋은 여배우는 좋은 여감독을 만나 성장한다. 일하는 엄마들의 이슈와 다문화 가정, 외국인 노동자, 외국인 범죄와 장기밀매 등 다양한 사회적 이슈들이 등장한다. 하지만 이보다 더 마음에 와닿는 지점은 ‘가까이 살면서도 서로가 전혀 알지 못하는’ 요즘 시대의 인간관계다.

 

 

/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