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스키와 블랜디의 사이 – 선토리 XO

 

일본 내 공항 면세점에서 술을 사다보면 눈에 띄는 녀석이다. Suntory에서 만든 블랜디라니 궁금하기는 하다. 일단 5,000엔이니 한번 시도해보기엔 나쁘지 않다. 무엇보다 병이 예쁘다. 블랜디는 경험이 없다보니 비교하기가 어렵다. 우선 블랜디 특유의 향이 강하지 않다. 전반적으로 부드럽고, 깔끔하다.

 

#1

설을 보내고 돌아왔다. 오는 길에 롯데월드타워에 들러 영화를 보고 겨울옷을 좀 더 샀다. 늘 구경만하던 COS에서 자켓을 하나 사고, 늘 그렇듯 유니클로에도 들렀다. 영화는 ‘재키’를 봤다. 나탈리 포트만이 성인이되었다. 약간 졸리고, 실제로 졸기도 했지만 영화는 좋았다.

집에서는 빨래를 하고, 책을 보고, 적당히 테이블에 앉아 이걸 한 잔 마셨다.  (그냥 기분인데…) 위스키보다 혼자 한 잔 하기에 더 편안하다.

1.jpeg

 

/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