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번 더 볼만한 SF영화 – 컨텍트(Arrival)

http---movie.phinf.naver.net-20170123_196-1485136184749Qy5Y1_JPEG-movie_image.jpg

 

#1

‘외계인’이 등장하나, 서로 총질하지 않는 평화로운 영화다. 모든 무기를 막아낼 수 있는 쉽드도 존재하지 않고, 대통령이 전투기를 조종하는 촌극도 없다. 외계인과의 ‘만남’을 중심으로, 서로 대화를 나누기까지의 시간을 다룬다. 과연 그들에게도 우리와 같은 발성 기관이 있는지, 시간에 대한 개념은 어떠한지, 문자의 구조는 우리가 이해할 수 있는지를 시험한다. 외계인이라면 과연 어떨까? 이 영화는 그 질문들에 대한 간단한 답이다. 그들이 인간의 언어를 이해하지 못한다면, 그래서 그들과 대화할 수 없다면, 영화의 대사처럼 ‘우린 어디에서부터 접근할 것인지’ 결정해야 한다. 그들이 미국 정부가 숨겨놓고 기술을 뽑아낸다는 그 외계인이 아니라 처음보는 녀석들이라면 말이다.

 

#2

이 영화의 가장 큰 장점이자 한계는 외계인과 우주선을 배경으로 하는 ‘과학 영화’ 이자 ‘가족 영화’라는 점이다. 이 영화에 등장하는 외계인들은 그다지 주체적이지 않다. 뭔가 계획을 가지고 그 먼 거리를 달려왔다면, 지구인들의 행동을 기다리지말고 좀 더 적극적인 행동을 했어야하지 않을까싶다. 그냥 지구인들이 하는 행동에 적절히 반응해준다.

 

#그리고…

지국까지 날라올만한 지적 생명체라면 비행선 내부에서 폭발이 있더라도 방어해내야 한다. 그 수많은 영화에서 보여준 ‘폭탄 안고 비행선안에만 들어가면 만사 오케이’를 살짝 오마주해준다.

 

 

/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