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의 독서 목록

어차피 책을 책상에 앉아 오래도록 읽지 못한다. 이제 메모를 하고, 기억을 하고, 곱씹어보며 책을 읽지 못한다. 거의 난독증 수준이다. 그대도 책을 사고, 한 페이지씩 이라도 보려고 한다. 절대 다 읽을 생각은 없고, 내용을 모두 이해할 의도도 없다.

 

전쟁터의 요리사들 – 후카미도리 노와키

간단한 리뷰를 남겼다. 밴드오브브라더스, 전쟁 영화, 2차대전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흥미롭게 읽을 수 있다. 일본 특유의 따뜻한 추리소설이다. 엄밀하게는 추리보다 전쟁 소설이다.

 

사피엔스 – 유발 하라리

인류의 역사를 총체적으로 다룬다. 정확히 말해서 ‘역사’를 다루기보다는 호모 사피엔스가 어떻게 지구라는 공간을 지배하게 되었는지 서술한다. 픽션과 논픽션이 섞여있고, 추정과 근거가 난무한다. 초기 주장은 매우 흥미롭지만 중반 이후를 끌어가는 몰입도는 다소 아쉽다.

 

태양계 연대기 – 원종우

덕질의 끝을 보여준다. 전공자든 아니든, 충분한 ‘덕질’이라면 책도 쓴다. 내용이 진지함보다는 ‘그럴수도 있지 않을까’ 정도의 상상력을 일깨워주는 책이다. (정확히는 소설에 가깝다.) 명나라의 정화를 놓고 쓴 ‘1492, 중국이 세계를 발견한 해’와 궤를 같이한다고 보면 된다.

 

종의 기원 – 정유정

읽고 있다. 단어와 문장의 사용이 훌륭하다.

 

눈먼시계공 – 리처드 도킨스

읽고 있다. 주장은 흥미롭지만 무척이나 지루하다.

 

급진주의자를 위한 규칙 – 사울 알란스키

급격한 사회적 변화에 대해 꿈꾸던 시대. 하지만 그가 제시하는 세부적인 ‘규칙’들은 여전히 유효하다. 글 전반을 공감하긴 어렵지만, 인간과 조직, 조직화에 대한 많은 고민이 엿보인다.

 

내가 본 것을 당신이 알게 됐으면 – 박연미

얼마전 우리집에 찾아온 프랑스인 게스트가 소개해줬다. 이 책을 보고 한국이라는 나라를 알게되었고, 결국 한국에 오게되었다고 했다. 탈북자로서 아직 대학교에 다니고 있는 그녀는 스스로 경험했던 일들을 담담히 적는다. 논픽션이지만 픽션만큼 몰입력있는 글이다.

 

살인자의 기억법 – 김영하

그가 왜 이 시대의 대표 소설가인지를 보여주는 소설이다. 역시 ‘영화보단 원작’에 속하는 책이다. 책 말미에 이런 얘기가 나온다. ‘이 소설이 쉽고, 빠르게 읽혔다면 그건 책을 잘못 읽었다는 얘기다’. 이야기에 대한 작가의 자부심이 엿보인다.

 

당신 인생의 이야기 – 테드 창

아직 읽고 있다.

 

모든 것을 기억하는 남자 – 데이비드 발다치

이제 시작했다.

 

돈가스의 탄생 – 오카다 데스

음식 이야기는 언제나 흥미롭다. 하나의 음식을 만들어내기 위한 일본인의 노력이 대단하다. 근대화의 역사를 담고 있는 ‘돈가스’의 연대기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