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육아] 1, 2주차 – 조리원

#1. 조리원 천국은 사실

2박 3일간의 병원 생활이 끝나고 조리원으로 간다. 물론 조리원은 선택 사항이고, 2~300만원의 고비용 서비스다. 숙박업과 서비스업이 교묘하게 뒤섞여있는 장소다. 조리원이 왜 천국인지는 들어가는 첫 날 쉽게 알 수 있다. 산모가 필요로하는 모든 서비스를 제공한다. 식사를 제공하고, 신생아를 돌봐주며, 가족들의 무단 방문을 ‘공식적으로’ 막아준다. 즉, 산모가 받게될 외부적 스트레스의 상당 부분을 차단해준다. 여기서 핵심은 ‘어찌할바 모르는’ 산모를 위해 기꺼이 아이를 돌봐주고, 산모를 안심시켜주고, 언제든 달려와 도와줄 사람이 대기한다는 점이다. 심지어 친절하다.

조리원의 하루는 이렇다. (그냥 나의 사례다.)
– 아침 7시에 신생아실 청소/소독이 있다. 그래서 아기가 우리방으로 온다.
– 수유를 하고, 부족하면 분유를 먹이고, 기저기를 갈고 1~2시간 정도 아기를 본다.
– 8시를 전후해서 식다를 가져다준다.
– 난 식사 후에 아기와 좀 놀다가 출근한다.
– 아내는 2시간 간격으로 신생아실에 가서 수유를 한다.
– 점심을 먹고 오후 시간에는 요가, 마사지 등 조리원에서 제공하는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 오후 5시가 좀 넘어서 저녁이 나온다.
– 저녁 7시에도 청소/소독으로 인해 아기가 우리방으로 온다.
– 수유를 하며 아기를 보고 있으면 내가 퇴근한다. 5시에 가져온 저녁을 먹는다.
– 저녁을 먹고 기저귀를 갈고, 아기를 안고 노닥거리다보면 8~9시 정도 된다. 씻고 얘기한다.
– 11~12시 사이에 마지막 수유를 하고 잠자리에 든다.

사람마다 많이 다를 수 있지만, 조리원에서의 핵심은 ‘수유’와 ‘회복’인 것 같다. 아기에게 수유하고, 몸을 마주하고, 서로를 경험하면서 익숙해진다. 모유든 분유든 수유가 된다는 것은 부모가 갖는 막연한 불안감을 줄여준다. 그리고 임신 기간 내내 힘들었던 아내가 체력적으로, 정신적으로 회복하기 시작하면 모든게 좋아진다.

 

#2. 몇 가지 메모들

사실 조리원은 ‘다 해주는 곳’을 표방하기에, 별다르게 알아야할 것은 없다. 그리고 물어보면 친절하게 답해준다. 그나마 2주간 생활하면서 ‘이런건 미리 알아두면 좋겠다’는걸 몇 가지만 정리해봤다.

밥에 대한 것들

– 남편 식사가 포함된 것인지 알아보자. 아침, 저녁, 주말을 합하면 거의 30끼를 먹게 된다.
– 왠만한 가격 할인, 선물, 방 업그레이드보다 ‘남편 밥’을 끼워주는게 더 좋다.
– 비슷한 조건이라면 ‘밥이 잘나오는 곳’이 무조건 좋다. 산모는 꼼짝없이 그걸 다 먹어야 한다.

공간에 대한 것들

– 남편이 앉아서 일을 하거나, 밤늦게 컵라면을 먹거나, 업무 관련 통화를 맘 편하게 할 곳은 없다.
– 방에 있는 화장실을 제외하고, 공용 화장실에는 남성용이 없다.
– 덥다. 그리고 창문은 못 열게 한다.
– 방문객 출입이 ‘정말’ 불가능한 것인지는 확인해보는게 좋다.

남편이 알게될 것들
– 몇 가지 기본기를 배우게 되는데, 이 때 해보면 좋다. (하다가 안되면 도와줄 사람이 있으니)
– 필수 기본기는 1) 한손 / 양손으로 안기, 2) 분유 타서 먹이기, 3) 기저귀 갈고 옷 입히기
– 그 외에 4) 카시트 장착하기, 5) 목욕 시키기 정도가 있다.

한 번 읽어보면 좋은 책들
– 베이비위스퍼 : 이 동네에서 ‘수학의 정석’ 같은 위치, 번역서 특유의 ‘와닿지 않는 부분’이 많다.
– 똑게육아 : 육아 정보 덕질인(?)의 요점정리 (전자책 ‘읽어주기’로 들으면 금방 듣는다.)

 

#3. 알게된 몇 가지 조각난 지식들

병원에서 2박3일, 그리고 조리원에서 2주를 지내면서 몇 가지 알게된 조각난 지식들을 모아본다. 조각난이라고 표현한 이유는 내가 이 정보를 책에서 찾거나, 별도의 리서치를 하거나, 여러 정보를 종합적으로 판단하지 않았다는 뜻이다. 즉, 조리원에 있는 분들, 아내에게 들은 내용들이다.

– 포대기에 싸여 있는게 심적으로 좋다.
– 눈은 뜨지만 15cm 이내의 물체만 살짝 인지한다. 아직 초점은 없다.
– 아기의 채온은 성인보다 다소 높다. 36.5-37.5℃ 정도라고 한다.
– 그래서 성인보다 다소 서늘한 곳에 있는게 좋다. 산모는 따뜻하게, 아이는 조금 서늘하게
– 소변은 거의 1시간마다, 대변은 하루에 2~3번 정도 본다.
– 기저귀 성능이 좋아서 손가락으로 ‘소변을 본 것인지’ 확인해보면 잘 모른다. 뽀송뽀송하다.
– 대변은 옅은 카레색 리조또 같다.
– 먹고나서 1~20분 정도는 두드려서 트림을 시킨다. 아니면 토한다.
– 먹고나서는 오른쪽으로 눕힌다. 이게 ‘위’의 위치 때문이라고 들었다.
– 목욕하고 나서는 왼쪽으로 눕힌다. 이게 ‘심장’의 위치 때문이라고 들었다.
– 분유는 모유 수유 후에 40~80cc를 먹인다. 소독에 유의한다.
– 24시간 중 23시간을 잔다.

 

 

/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