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이니까 – 수육

겨울에는 이런 음식이 좋다. 특히 소고기가 좀 비싸다고 느껴질 때 수육은 (또는 닭고기 음식) 좋은 선택이다. 국내산도 삼겹살, 목살, 뒷다리 골라보면 된다. 요즘 들어오고 있는 스페인이나 멕시코산도 맛에는 큰 차이 없다. 2인 기준으로 1.0 ~ 1.5 만원이면 충분하다. 어제 장보면서 잔뜩 산 소고기로는 라클렛을 해먹고, 돼지로는 수육을 하고 있다.

.

별다른 생각 없이 삶아보고 먹어보면서 맛을 찾아가는게 좋다. 그 얘기는 어떻게 만들어도 맛의 편차가 크지 않다는 것이고 오히려 김치나 굴, 찌개 같이 함께 먹는 음식에 더 영향을 받는다. 기본적으로는 양파, 대파, 후추, 소금, 마늘, 생강을 넣고, 기호에 따라 커피, 설탕, 생강을 넣는다. 누군가는 월계수잎을 넣어보라고 해서 넣었지만, 큰 차이까지는 아니었다.

재료 : 돼지고기, 양파, 대파, 후추, 설탕, 소금, 마늘 (그리고 있으면 생강, 월계수잎)

시간 : 강불 20분, 중불 20분

난이도 : 하

편차 : 없다. 다만 너무 오래 끓이면 육즙이 다 나간다.

  • 재료를 준비하고 한 번에 넣고 끓인다. 물은 재료가 잠길 정도만 붓는다.
  • 40분 정도 익히면 거의 익는다. 젓가락이나 포크로 찍어서 핏물이 안나오면 다 익은 거다.
  • 좀 덜 익었거나, 먹다가 남아서 식으면 삼발이(찜기)를 놓고 익히면 좋다.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