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육아] 18주차 – 낯가림의 시작

.

#1. 낯을_가린다.

왼쪽 사진은 몇 주전에 찍은 사진이다. 이 때만해도 가족을 만나도, 누굴 만나도 잘 웃고 즐거워보였는데 이젠 아니다. 드디어 낯을 가리기 시작했다.

주말에 처가에서 식사를 했다. 아기도 자주 보는 사이라 어색하거나 특별할것 없다고 생각했는데, 오산이었다. 처남이 안으려는 찰나! 서럽게 울음이 터졌고 장인, 장모, 심지어 내가 안아도 울음이 그치지 않았다. 결국 끝판 대장 ‘엄마’가 등장해서 해결했다.

몇 가지 패턴을 찾아내려고 노력중인데, 그 중 가장 그럴듯한 이론은 다음과 같다.

  • 외출 시에는 (예: 백화점) 긴장한 표정이 역력하다. 즉, 울지 않고 순해보인다는 뜻이다.
  • 집에 돌아오면 약간 하이퍼 상태가 된다. 외출이 좋았던 것인지, 집에 돌아온게 좋다는 것인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외출 후 돌아오면 한 시간은 거뜬히 논다.
  • 근데 외출 후 집으로 돌아오지 않고, 또 다른 곳으로 이동하면 심기가 불편해진다. 앞에서 얘기한 상황에서는 집-백화점-처가-집이었고, 처가에서 서러운 눈물이 터졌다.

자. 그렇다면 정확히는 낯을 가린다기 보다는 장소를 가린다고 보는게 맞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하나 확실한 것은 자주 보는 사람들은 확실히 구별한다는 것이다.

.

#2. 장소를_가린다.

어떻게 아는지는 모른다. 아직은 공식적으로 겨울이기 때문에 유모차를 타고 나가도, 볼 수 있는게 별로 없다. 대부분 가리고 다닌다. 그래도 밖에 나가면 분명히 인지하는 것 같다. 그리고 긴장도 살짝 한다. 주먹을 쥔다거나, 눈을 좀 작게 뜬다거나, 엄마 아빠 얼굴만 본다.

.

#3. 그_외

활동량이 많아서 그런지, 아니면 100일까지가 원더 위크들이어서 그런지 이제는 몸무게가 크게 늘지 않는다. 거의 표준 키와 몸무게에 맞춰 자라나고 있다. 먹는건 엄청 먹고 있지만, 자라나는 속도는 예전보다 느리다.

.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