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육아] 30주차

img_8763

 

#1. 올림픽공원

날씨가 아주 급격하게 좋아졌다. 25도가 넘는 날씨에 바람도 선선하다. 얼마전 비가 크게 내려서인지 전혀 습하지 않다. 맑은 가을 날씨가 5월에 들이닥쳤다.

여름의 시작은 ‘일평균 기온이 20도 이상이 연속되는 날’이라는 애기를 보았다. 우리 커플에게 여름의 시작은 올림픽공원에서 하는 시울재즈페스티벌이다. 아주 초기부터 찾았던 음악 페스티벌이었고, 여타의 락페와는 달리 호젓하게 누워서 보기 좋았다. 이번에는 표를 사지 않고 88광장 근처에 돗자리를 폈다.

.

#2. 30주차엔 어떤 일이

언젠가부터 ‘다 컸다’는 느낌이 들었다. 감정과 의사 표시를 명확하게 하고, 눈 앞의 물건을 잡고, 원하는 곳으로 이동시킨다. 물론 대부분이 입에 넣고 물고 빠는 것이지만, 손으로 잡은 대상을 ‘원하는 방식으로 처리’하기도 한다. 그러면서도 이번 주에는 크게 두가지 신기술이 생겼다.

.

손잡고 일어서기

놀라웠다. 아직 앞으로 기지도 못하는데 일어서려고 한다. 두 손을 잡아주면 다리와 팔에 힘을 주고 일어서버린다. 침대에서도 난간을 잡고 일어서려고 움찔거린다. 소리나는 방향으로 엎드려서 방향을 바꾼다거나, 뒤집는다거나, 물건을 잡는  행동은 아주 능숙하다.

1526293276234585166492.jpg

.

원숭이 옮기기

소서에 있는 원숭이를 이쪽에서 저쪽으로 옮길 수 있다. 손이 조금씩 정교해졌고, 물건을 만지고 조절하는 능력이 조금 커졌다. 아직 조심스럽게 잡지는 못한다.

.

사람 똥

이젠 똥을 싸면 형태가 조금 잡힌다. 그래서 예전보다 똥싸면서 더 힘을 많이 쓴다. 서로 관계가 있는 얘기인지는 모르겠으나, 냄새는 좀 줄었다. 예전엔 기저귀를 차고 있어도 냄새가 좀 났는데, 이제는 확인해보지 않으면 잘 모를 정도다.

.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