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육아] 69주차

이제 문장을 말한다. ‘빠빠 주세요’ 같은 말을 할 수 있다. ‘안녕하세요’ 처럼 제법 긴 문장도 가능하다. 처음 말해보는 단어나 문장은 작고, 조용하게 말한다. 듣고 이해하는 것은 정말 많이 늘었다.

주말에 가족과 식사를 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