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카 그레인 위스키

니카 그레인 위스키는 저렴한 일본 위스키 중, 일본어가 쓰여있지 않은 아름다운 병을 가지고 있다. 언젠가 일본에서 돌아오는 길에 면세점에서 샀던 기억이 나는데, 꽤나 오래된 얘기다. 그레인 위스키라 사람이 많은 날 뜯어서 한 번에 마시려고 생각하다보니 이제서야 개봉했다.

그레인 위스키를 마셔본 경험이 별로 없다보니, 개봉할 때에도 맛을 예상하기 어려웠다. 마시기 전에 향을 맡아본다. 생각보다 강한 알콜향이 코를 찌른다. 마셔보자. 생각했던 것보다 맛이 복합적이다.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버번 위스키 같으면서도 약간은 무난한 블랜디드 위스키 같기도 하다. 두 가지 맛이 동시에 난다.

“보리 맥아가 아닌 밀, 호밀, 옥수수 등의 곡물을 연속 증류로 대량 생산한다”고 알고 있었지만, 마셔보니 생각만큼 맛이 밋밋하지도, 가볍지도 않았다. 두 번째 잔을 마셔보니 옥수수맛이 정확하게 느껴졌고 도수가 높아서인지 입안에 남는 맛도 꽤 있었다. 다만 맛을 음미하며 여러잔을 마실만큼 재밌는 맛은 아니다.

요약하면,

가성비 좋고, 생각보다 맛도 개성있다. 좀 여러명이 모인 자리에서 신나게 떠들면서 들이키기 좋아보인다. 몰트 위스키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분명 호불호가 있을만한 맛이다.


#추가

해외 리뷰 사이트를 보다가 흥미로운 얘기를 찾았는데 ‘잔에 따르고 5-10분 정도 기다리면 맛이 좀 더 선명해진다는 얘기다. 내가 느꼈던 ‘알콜향이 강하다’는 것을 조금은 줄여주는 효과일지 모르겠다.위스키명에 있는 Coffey 라는 단어는 연속식 증류 방식이자 이를 최초에 발명한 사람의 이름이기도 하다. 왜 굳이 위스키명에 이 단어를 넣었는지는 좀 궁금하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