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훌륭한 코미디의 정석

. 다시 돌아온 유승룡의 코믹 연기가 반가웠고, 이하늬의 어깨에 힘을 뺀 모습도 좋았다. 좋아하는 배우들이 많이 등장했고, 코믹스럽게 전개되는 이야기가 끝까지 이어진 점도 좋았다. 코믹으로 시도했다가 (그래서 예고편은 잔뜩 코믹 코드로만 소개해놓고) 중반 이후에 진지한 장르로 바뀌는 무리수도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