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 오일 파스타

 

집에 라면도 없고, 뭘 시켜먹기도 싫어서 그냥 파스타를 했다. 음식을 잘 못하는 사람에게 파스타는 ‘할 때마다 조금씩 맛이 달라지는’ 요리다. 간단하고, 그만큼 미묘하다. 특히 올리브 오일 파스타는 맛이 늘 다르다. 그래서 이번에는 올리브오일을 평소보다 훨씬 더 많이 넣어보기로 했다. 기본적인 내용은 명란 파스타와 같다.

.

기존에는 마늘과 패퍼론치노를 익히는 정도의 느낌으로 자작하게 올리브유를 사용했다. 하지만 이번엔 ‘감바스’를 하듯, 올리브유를 흥건하게 넣고, 여기에 다진 마늘과 편마늘, 페퍼론치노를 넣고 서서히 익혔다. 올리브유가 끓을 때 면과 면수 한 국자 정도를 넣고 익혔다. 결론적으로 맛은 훌륭했고, 올리브유는 좀 남았다. 그래서 냉동실에 있던 닭가슴살을 해동해 구웠다. (사실 개인적으로 오늘 만든 닭가슴살 구이는 최근에 먹은 닭가슴살 중 최고였다.)

 

재료 : 올리브유, 마늘, 패패론치노, 파스타면

시간 : 대략 20분

난이도 : 하

편차 : 올리브유와 소금의 양조절을 이리저리 해본다.

  • 올리브유에 다진 마늘, 편마늘, 패퍼론치노를 넣고 끓인다.
  • 면과 약간의 면수를 넣고 살짝 익힌다. 간을 보고 싱거우면 소금을 살짝 넣는다.
  • 올리브유가 흥건히 남았다면, 새우나 닭가슴살을 구워 먹는다.

img_6714img_6715img_6716

Advertisements

명란 파스타

결혼하고 알았다. 파스타가 얼마나 위대한 음식인지를 말이다. 일단 세상 어느 음식보다 쉽다. 어느정도 간단하냐면, 우리가 흔히 먹는 한식의 밑반찬 하나 만들기보다 쉽다. 그리고 정말 다양한 창작이 가능하다. 집에 늘 구비되어있는 재료에 ‘내가 먹어보고 싶은’ 재료 한두가지만 추가하면 충분히 훌륭한 음식이 된다.

.

통영에서 사온 명란젓이 좀 있다. 젓갈치곤 짜지 않다. 그리고 먹기에 적당한 크기다. 저녁 메뉴를 생각하면서 명란 덮밥과 명란 파스타를 놓고 고민했다. 아침에 사온 ‘찍어먹기 좋은’ 빵이 있다는 이유로 명란 파스타 당첨!  명란 파스타와 함께할 요리는 감바스(올리브 새우)로 결정했다. 역시 감바스는 ‘자작하게 끓인다’는 느낌이 중요하고, 그보다는 전용팬이 있어야 한다는 사실! 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되었다.

 

.

재료 : 올리브유, 마늘, 패패론치노, 파스타면, 명란젓, 닭가슴살

시간 : 대략 20분

난이도 : 하

편차 : 생각보다 명란이 잘 안풀어진다. 면수에 풀어서 넣는것도 좋다.

  • 올리브유를 달구고, 마늘과 패패론치노를 볶는다.
  • 면과 약간의 면수, 그리고 명란을 넣고 볶는다. 명란은 껍집은 빼고 안에 있는 알만 쓴다. 명란은 1인분에 한 스푼 정도면 좋다. 먹어보고 너무 짜면 조금만 넣는다.
  • 새우나 닭가슴살, 먹고 싶은 재료가 있다면 같이 넣어 먹는다.
  • 늘 그렇듯, 치즈 가루와 허브류를 마지막에 올려주면 좋다.

 

img_6494img_6492img_6493img_6495img_6500

img_6501

닭고기 발사믹 조림

사실 닭을 조리하는건 간단하다. 신선한 재료를 먹기좋게 다듬고, 잘 익히면 된다. 재료를 편하게 먹기 위한 양념을 추가하고 끓여내면 된다.

재료 : 닭가슴살, 야채 (다양한 버섯들, 작은양배추), 발사믹, 소금과 후추 약간

시간 : 30분

난이도 : 하

편차 : 어떤 발사믹을 사용하는지에 따라 조금 달라질 수 있다.

  • 닭가슴살을 살짝 굽는다.
  • 야채를 넣고, 닭육수(치킨스탁)에 발사믹을 넣고 같이 졸인다. 야채는 양송이 버섯, 미니 양배추, 마늘 정도가 좋다. 냉장고에 있는것을 넣으면 된다.
  • 잘 익으면 먹는다.

#2017 08 03

#2017 12 30

너무 졸였더니 국물이 없다 ㅋ

이제 여름이니까, 닭죽

참고로 이 글을 쓰는 사람은 요리를 잘 못합니다. 굳이 수준을 표현하자면 ‘재료를 망치지 않고, 먹을 수 있게’ 조리하는 수준입니다. 그래서 좋은 재료를 굽거나, 볶거나, 끓여서 먹을 수 있게 식탁으로 운반하는 정도만 합니다.

재료 : 마늘, 양파, 닭고기, 쌀

시간 : 60분

난이도 : 하

편차 : 너무 단순한 요리, 한가지 주의점이 있다면 육수는 생각보다 넉넉하게 준비

  • 일단 닭을 물에 씻고, 후추와 남은 술로 재우고, 쌀은 물에 불린다. (20~30분 정도)
  • 물에 한 주먹의 마늘과 닭을 넣고 끓인다. 물은 넉넉하게. 만약 닭가슴살처럼 뼈없는 살이라면 좀 더 오래 끓인다.
  • 30분 정도가 지나서 국물이 뭔가 육수같은 느낌이 들면 1) 고기는 꺼내 찢고, 2) 국물만 적당히 덜어낸다.
  • 덜어낸 국물에 불린 쌀과 고기를 넣고 저어주면 된다. 다 되어갈 때쯤 닭과 함께 끓였던 마늘을 건져내어 넣는다.
  • 실제로 쌀을 넣고 끓이다보면 빠른 속도로 죽이 퍽퍽해진다. 이 때는 남은 육수를 쓰자. 먹다남은 죽을 데울 때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