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lack Grouse, 최고의 가성비

 

#1
중국에서 돌아오는 공항, 언제나 그렇듯 위스키를 한 병 사려고 한다. 일단 지갑에 남은 위안화가 얼마인지 확인한다. 위스키는 커녕 쵸콜렛이나 몇 봉지 사야할 금액이 들어있다. 카드를 쓸까 고민했지만, 왠지 그건 아니라고 생각했다. 그래도 못내 아쉬운 마음에 위스키 코너를 서성였고, 가장 저렴해 보이는 친구를 하나 골랐다. 그게 The Black Grouse 라는 이름의 위스키다. 일단 처음 들어보는 이름이고, Grouse가 뭔 뜻인지 모른다. 그러면 대략 적당한 맛을 내는 ‘이국적인’ 싸구려 위스키일 가능성이 높다. 상해 홍차오 공항 면세점 담당자들의 안목을 믿어야되는 순간이 온 것이다. 블랜드 위스키를 이런 식으로 구매하는건 위험하다.

 

#2
이마트에서 장을 보다가 이 술을 봤다. 한국에, 그것도 이마트에서 팔고 있다니! 뭔가 궁금해진 나머지 검색을 좀 해보았다. ‘가성비 최고’ 등의 찬사가 이어졌다. 집에 가서 병을 열고, 마셔보았다. 일단 그래…위스키다. 그리고 Islay 지방의 피트 맛이 적당히 난다. 병에도 친절히 적혀있지만 이 녀석은 블랜디드다. 라프로익같은 맛을 내는 저렴한 블랜디드 위스키라니 놀랍다.

 

#3
일단 블랜디드 위스키이니, 원료가 뭘까 보자. 첫 번째는 멕켈란이다. 그래 맞다. 그 우리가 가끔 마셔보는 그 멕켈란이다. 두 번째는 하이랜드 파크. 면세졈에서 몰트 위스키 코너를 돌아다녀봤다면 기억할꺼다. 넙적하게 몰트위스키스럽게 생긴 병에 들은 녀석이다. 결론적으로 어마어마하게 훌륭한 증류소의 원액들을 잘 섞어서 만들었다는 얘기다. 스탠다드가 있고, 화이트 ,블랙이 있다. 물론 숙성 연수에 따른 라인업도 갖추고 있다. 한국에는 에드링턴코리아가 수입하고 있고, 이마트에서 독점 판매한다. 결국 에드링턴에서 수입한다는 얘기는 메켈란이나 하이랜드 파크, The Black Grouse 는 같은 회사라는거다. 뭐 그렇다는 얘기다.

 

#4
일단 맛은 훌륭하다. 아직 손님/친구들에게 마셔보게는 못했지만 나쁠리 없다. 다만 Islay 위스키 특유의 피트향을 경험해보지 않았다면, 이 위스키는 지나치게 강하다고 느껴질 수 있다.

 

2017.10

오픈한지 1년이 다되어가는 시점에 마셔보니, 앞선 ‘극찬’이 살짝 민망하다. 적절하게 맛있는 피트향 위스키인건 맞지만, 피트향이 아일라 위스키만큼 강하지도 않고 살짝 밋밋했다. 차라리 Famous Grouse나 Naked Malt가 나은 선택일 듯 싶다.

 

 

Advertisements

발베니(Balvenie) – 성공률 100% 위스키

집에 초대하는 사람들에게 위스키를 한잔씩 따라준다. 한병을 다 마시는 정도는 아니고, 분위기 봐서 이런저런 술들을 한잔씩 맛보는 정도로 마신다. 그 중 가장 반응이 좋았던 술은 발베니였다.

#1
2009년 정도, 나는 모 컨설팅 회사에서 일하고 있었다. 회사의 상해 오피스 대표이자, 아시아태평양 대표를 맡고 있던 분과 저녁을 먹었다. 물론 팀 회식이다. 그 때 본인이 스코틀랜드에서 ‘직접’ 마셔보고 반한 술이라며 가져온 술이 있었다. 바로 발베니다. 훌륭하고, 부드러운 맛에 감탄했고, 역시 현지에서 사온 술이 최고라며 마셨다. 그 뒤 한달이 지나지 않아 (뉴스위크 한글판이던가) 주간지에 나온 발베니 광고를 봤다. 정식 수입되고 있으니 어서 사먹으라고 했다.

#2
2016년 초, 친구 부부와 한 커플을 초대해 저녁을 먹었다. 저녁을 먹고, 맥주를 한두잔 마시고, 위스키를 마셨다. 늘 그랬듯이 위스키도 한 잔씩 마셨다. 우선 병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매력이 한 몫 한다. 기존 위스키 병과는 달리 좀 더 여성적이고, (결정적으로) 투명하다. 술도 음식이라면, 이는 충분히 맛에 영향을 줄 수 있을거라 본다. 결국 예상치못하게 한 병을 다 마셔버렸다. 미안했는지 어린이날 이브, 우린 그 친구집에 가서 발베니를 다시 마셨다. 홍콩에 다녀오면서 한 병 사왔다고 했다. 이름을 기억하고, 특정 위스키를 사는건 쉽지 않은 경험이다.

img_9435

친구집에서 마신 술이다. 발베니를 마시고, 멕켈란과 글렌피딕을 한 잔씩 마셨다. 어쩌다 마시게된 3병의 조합이지만, 모두가 스페이사이드(Speyside) 출신이다. 봄베이 병에 있던 술은 직접 담근 매실주였다. 역시 발베니는 부드러웠고, 맥켈란은 답백했고, 글랜피딕은 묵직했다.

#3
발베니의 맛을 묘사할 때 나오는 단어는 ‘바닐라향’과 ‘부드럽다’이다. 다들 위스키를 좋아하지만, 맛을 구분할만큼의 전문가는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들이 ‘맛있다’고 평가하는건 중요하다. 우리가 마신 발베니는 12년산 Triple Cask 이다. 색상은 호박색으로, 상대적으로 밝은 느낌이다. 향은 우드, 말린 과일이라고 ‘누군가는’ 얘기하고, 인터넷을 찾아보면 체리, 아몬드, 약간의 스파이시한 맛이 난다고 한다. 사실 격하게 동의하기는 어렵지만, 그렇다고 내가 느낀 맛을 설명하기도 아직 부족하다. 피니시는 달콤하고 스파이시한 여운을 남긴다고 했다. 한 가지 확실한 부분은 피니시가 다른 위스키와 비교해서 부드럽다는 것이다.

#4
12년산 Triple Cask라는건 3가지 서로 다른 Cask에서 나온 몰트 위스키를 ‘Marrying Tun’이라 불리는 통에서 다시 6개월간 숙성한 후 완성된다.

  • Refill American Oak Casks : 약간의 달콤함
  • First-fill European Oak Ex-sherry Butts : 풍부한 과일향과 스파이시한 향
  • Firs-fill Ex-bourbon Barrels : 바닐라, 오크 향

#5
발베니 1892년에 스페이사이드(Speyside)에 설립된 증류소이다. 발베니라는 이름은 인근에 위치해 있던 발베니 성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고, 보리 재배, 맥아 제조, 병입에 이르기까지의 전 과정을 전통적인 수작업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근처에 글렌피딕 증류소가 있다는 사실도 잘 알려져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