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당히 거칠다. 몽키 숄더 (Monkey Shoulder)

얼마전 사무실 근처에 새로 생긴 바에 갔다가 처음 봤다. 우선 병과 라벨, 병 윗부분에 붙은 로고가 마음에 들었다. 특이하게도 Blended Whisky가 아니라 Blended Malt Whisky다. 원액으로 사용되는 몰트는 발베니, 글렌피딕 등이 있다. (마치 Grouse 위스키를 보는 기분이다.) 발베니 특유의 바닐라향이 강하지만 지나치게 부드럽지는 않다. 아주 적당히 거친 맛, 그만큼 마시기 편하다. 이름은 기억하기 쉬운 몽키 숄더다.

 

#1

태국으로 휴가를 떠나기전 인천 공항에서 녀석을 만났다. 우선 가격이 착하다. 보통 여행갈 때 사가는 위스키는 한 잔 정도만 맛보고 다시 들고오게 마련인데, 이번에는 꽤 마셨다. 슈웹스 진저에일 (국내에는 안파는 것으로 알고 있다.)과 레몬을 함께 섞어마시면 굉장히 잘 어울린다. 거기에 약간의 안주를 곁들이면 가격이 생각나지 않을만큼 훌륭한 칵테일이 된다. 다른 진저에일이나 탄산수와는 아직 시도해보지 않았다.

 

#2

몽키 숄더는 뭘까 궁금했다. (구글 검색하면 다 나온다.) 위스키를 제조하는 과정에서 몰트를 건조시키는데, 예전에는 (또는 발베니 같은 몇몇 증류소에서는) 삽을 든 ‘몰트맨’들이 직접 뒤집는다. 대부분은 당연히 기계로 한다. 이 과정을 업으로 삼는 ‘몰트맨’들은 어깨가 쳐지는 일종의 직업병을 얻게되는데, 그 모습이 원숭이의 어깨 같다고 붙여진 이름이다. 즉, 몽키숄더는 이들을 기리기 위한 네이밍이다. 비교적 최근인 2005년 출시되었다. 그리고 병목에는 Batch 27이라는 스티커가 붙어있다. 27은 캐스크 번호다. 대부분의 위스키 브랜드는 자사의 사이트를 통해 브랜드에 대한 소개, 역사, 어울리는 칵테일 등을 친절히 알려준다.

 

#3

전세계 100여개 유명 Bar를 대상으로 한 서베이에서 몽키 숄더는 ‘가장 트렌디한 위스키’로 이름을 올렸다. 그리고 베스트셀링 리스트에서도 당당히 3위를 차지했다. (근데 2위가 라프로익이라는게…) 그만틈 훌륭한 위스키라는 의미임과 동시에, 저렴한 가격 (~$30), 칵테일로 만들었을 때 느껴지는 부드러움 등이 이유가 아닐까 싶다.

Screen Shot 2016-08-25 at 5.09.31 PM

 

#4

아직 친구들과, 손님들과 마셔본적은 없다. (역시 술은 다같이 마셔봐야 안다.) 하지만 분명한건 집에 고이 모셔놓고 한 잔씩 음미하기보다는 가벼운 탄산수와 섞고, 과일 주스와 섞어가면서 시끌벅적 마시기에 좋다는거다. 세상에 그럴 수 있는 위스키는 많지 않다. 인조이!

 

#5 (16.10.30 추가)

친구들과 마셔보았다. 대체적인 반응은 ‘별 생각없이 가볍게 마시기 좋다’는 평이다. 맛이 적당하고, 강한 특징이 없다. 하지만 일반적인 블랜디드 위스키보다는 살짝 강한 맛이 있다.

 

#6 (17.7.28 추가)

혼자 마셨다. 여름이라 더울 줄 알았는데, 얼음 없이 마셔도 좋다. 맛이 담백하기 때문에 여름에도 부담없이 들어가는 것 같다. 단맛은 잘 느껴지지 않고, 살짝 부드럽다. 끝맛도 입에 오래남지 않는다. 얼음을 넣고 마시면 얼음이 녹으면서 적당한 칵테일이 되는 느낌이다. 다른 위스키에 비해 과일향이나 여타 풍미가 좋다.

개인적으로는 큰 유리잔(쥬스잔)에 마시는게 좋다. 유리잔에 그냥 마시다가 마시기 어려워지면 얼음을 가득 넣고, 냉장고에 있는 음료를 가득 채우고, 몽키 숄더를 살짝 더 부은다음 마신다. 훌륭하다.

 

 

 

#스페이사이드, #버번_캐스크, #윌리엄그랜트앤선즈, #위스키

 

Advertisements

발베니(Balvenie) – 성공률 100% 위스키

집에 초대하는 사람들에게 위스키를 한잔씩 따라준다. 한병을 다 마시는 정도는 아니고, 분위기 봐서 이런저런 술들을 한잔씩 맛보는 정도로 마신다. 그 중 가장 반응이 좋았던 술은 발베니였다.

#1
2009년 정도, 나는 모 컨설팅 회사에서 일하고 있었다. 회사의 상해 오피스 대표이자, 아시아태평양 대표를 맡고 있던 분과 저녁을 먹었다. 물론 팀 회식이다. 그 때 본인이 스코틀랜드에서 ‘직접’ 마셔보고 반한 술이라며 가져온 술이 있었다. 바로 발베니다. 훌륭하고, 부드러운 맛에 감탄했고, 역시 현지에서 사온 술이 최고라며 마셨다. 그 뒤 한달이 지나지 않아 (뉴스위크 한글판이던가) 주간지에 나온 발베니 광고를 봤다. 정식 수입되고 있으니 어서 사먹으라고 했다.

#2
2016년 초, 친구 부부와 한 커플을 초대해 저녁을 먹었다. 저녁을 먹고, 맥주를 한두잔 마시고, 위스키를 마셨다. 늘 그랬듯이 위스키도 한 잔씩 마셨다. 우선 병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매력이 한 몫 한다. 기존 위스키 병과는 달리 좀 더 여성적이고, (결정적으로) 투명하다. 술도 음식이라면, 이는 충분히 맛에 영향을 줄 수 있을거라 본다. 결국 예상치못하게 한 병을 다 마셔버렸다. 미안했는지 어린이날 이브, 우린 그 친구집에 가서 발베니를 다시 마셨다. 홍콩에 다녀오면서 한 병 사왔다고 했다. 이름을 기억하고, 특정 위스키를 사는건 쉽지 않은 경험이다.

img_9435

친구집에서 마신 술이다. 발베니를 마시고, 멕켈란과 글렌피딕을 한 잔씩 마셨다. 어쩌다 마시게된 3병의 조합이지만, 모두가 스페이사이드(Speyside) 출신이다. 봄베이 병에 있던 술은 직접 담근 매실주였다. 역시 발베니는 부드러웠고, 맥켈란은 답백했고, 글랜피딕은 묵직했다.

#3
발베니의 맛을 묘사할 때 나오는 단어는 ‘바닐라향’과 ‘부드럽다’이다. 다들 위스키를 좋아하지만, 맛을 구분할만큼의 전문가는 아니다. 그렇기 때문에 그들이 ‘맛있다’고 평가하는건 중요하다. 우리가 마신 발베니는 12년산 Triple Cask 이다. 색상은 호박색으로, 상대적으로 밝은 느낌이다. 향은 우드, 말린 과일이라고 ‘누군가는’ 얘기하고, 인터넷을 찾아보면 체리, 아몬드, 약간의 스파이시한 맛이 난다고 한다. 사실 격하게 동의하기는 어렵지만, 그렇다고 내가 느낀 맛을 설명하기도 아직 부족하다. 피니시는 달콤하고 스파이시한 여운을 남긴다고 했다. 한 가지 확실한 부분은 피니시가 다른 위스키와 비교해서 부드럽다는 것이다.

#4
12년산 Triple Cask라는건 3가지 서로 다른 Cask에서 나온 몰트 위스키를 ‘Marrying Tun’이라 불리는 통에서 다시 6개월간 숙성한 후 완성된다.

  • Refill American Oak Casks : 약간의 달콤함
  • First-fill European Oak Ex-sherry Butts : 풍부한 과일향과 스파이시한 향
  • Firs-fill Ex-bourbon Barrels : 바닐라, 오크 향

#5
발베니 1892년에 스페이사이드(Speyside)에 설립된 증류소이다. 발베니라는 이름은 인근에 위치해 있던 발베니 성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고, 보리 재배, 맥아 제조, 병입에 이르기까지의 전 과정을 전통적인 수작업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근처에 글렌피딕 증류소가 있다는 사실도 잘 알려져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