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최고의 영화 몇 편

스포트라이트 (Spotlight)

SpotlightTIFF2015

난 확실히 사람 얼굴을 잘 기억하지 못하나보다. 마이클 키튼과 마크 러팔로를 한 눈에 알아보지 못했다. 어쩌면 레이첼 맥아담스에 집중하느라 그랬을지 모른다. 언론과 기자가 주연인 ‘캡틴 아메리카’식 결론이 다소 아쉽기는 했으나, 세월호 사태 이후 우리 언론이 보여준 모습을 떠올릴 수 있다면 이 정도는 충분히 눈감아줄 수 있다. 모든 배우가 주연인듯, 조연인 영화. 짜임새가 무척이나 훌륭하다.

시카리오 (Sicario)

Untitled-1

처음엔 지루했고, 두번째는 놀라웠으며, 세번째에야 비로소 즐길 수 있었던 영화. 요즘도 가끔씩 적당한 시차를 두고, 챙겨본다. 베니치오 델 토로, 조쉬 브롤린의 출연, 그들의 연기만큼 인상적이었던 BGM이 기억나는 영화다.

 

브릿지 오브 스파이 (Bridge of Spies)

BRIDGE-OF-SPIES-QUAD-UK

하나의 스토리로 끌어가는 힘이 엄청난 영화. 톰 행크스와 스필버그의 조합이니, 영화평은 짧게 줄이자. (rottentomatoes.com에서 91%라면 뭐…) 한 인간이 무엇을 바꿀 수 있는가 보여준다. 한동안 계속되고 있는 히어로물의 득세를 잠시나마 잊게해준 것에 감사한다.

 

나이트 크롤러 (Night Crawler)

b0253799_54f33bfa9aad6

훌륭한 배우로서 제이크 질란헬을 재발견한 영화. 그는 최근 몇년간 내가 생각한 최고의 배우 중 하나이다. 중반 이후부터는 어느정도 스토리 예상이 가능하다는 점이 아쉬웠으나, 소재와 배우가 이를 충분히 메꾼다. (아. 참고로 이 영화는 2015년이 아니라 2014년이다. 착각했다.)

 

위플래시 (Whiplash)

whiplash

심각하게 생각하지 말자. 그래서 영화를 볼 때는 최소한의 정보만 아는게 좋다. 특히나 이 영화는 꿈보다 해몽인 리뷰들이 많다. ‘알고보면 나쁜 사람 없다’는 우리의 상식을 가지고, 드럼 소리를 즐겨보자.

 

사울의 아들 (Son of Saul)

20151129_112120

예전에 간단하게 쓴 영화다. (영화와 다큐멘터리의 경계) 난 이런 영화를 볼 땐 살짝 가수면 상태에서 보는걸 좋아한다. 너무 깊이 들어가지 않고, 분석하려들지 않으며, 내가 ‘느껴야만하는’ 감정을 느끼기 위해 노력하고 싶지 않아서 그렇다. 영화의 제목이 훌륭하고, 카메라의 시선도 좋다.

 

/

Advertisements

영화 두 편

‘스포트라이트’ 그리고 ‘브릿지 오브 스파이’를 보았다. 두 영화 모두 화려하기보다는 조용히 스토리를 따라간다. 극적인 반전도 없고, 화려한 액션도 없다. 무거운 주제, 잔잔한 전개, 돋보이려하지 않는 연기가 좋았다. 실화를 바탕으로하는 영화가 갖는 미덕을 그대로 보여준다.

주인공인 기자와 변호사를 영웅이나 고뇌에 찬 시대의 양심으로 그리지 않는다. 기자라는, 변호사라는 직업을 가진 프로들이 차근차근 일을 한다. 자료를 모으고, 인터뷰를 하고, 게획을 세우고, 일을 진행한다. 그들은 집에서 자고 싶고, 가족을 만나고 싶어한다. 그렇게 영화는 진행되고 거대한 악도, 절대 선도 없는 우리의 현실을 잘 보여준다.

 

#1. 확실히 마크 러팔로는 훌륭하다. 영화가 시작하고 한참이 지나서야 그가 마크인걸 알았다.

#2. 레이첼 맥아담스는 늙지 않았다. 하우스 오브 카드의 ‘케이트 마라’ 같은 느낌도 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