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닭

사실 닭을 조리하는건 간단하다. 신선한 재료를 먹기좋게 다듬고, 잘 익히면 된다. 재료를 편하게 먹기 위한 양념을 추가하고 끓여내면 된다.

 

재료 : 닭, 야채 (양파, 감자, 당근, 파), 양념 (간장, 마늘, 설탕, 맛술)

시간 : 30분

난이도 : 하

편차 : 양파나 감자, 당근이 익으면서 단맛이 난다. 설탕은 간을 보고 약간만 넣는다.

  • 닭은 깨끗하게 씻는다. 흐르는 물에 씻어도 좋고, 소금을 넣고 핏물이 가시게 끓여도 좋다.
  • 간장 1, 맛술 1, 물 2, 설탕 약간을 넣는다. 닭이 충분히 담길만큼 양을 잰다.
  • 다진 마늘, 감자, 당근을 넣고 강한불에 끓이면서 졸인다.
  • 감자가 어느정도 익었다고 생각하면 양파, 고추, 파를 순서대로 넣는다.
  • 감자가 다 익을 정도면 닭도 거의 익었다.
  • 마지막으로 고추가루를 아주 약간 넣는다. 많이 넣으면 닭볶음탕이 될 수 있다.

 

#2017 07

  • 감자가 너무 컸고, 설탕의 양이 많았는지 생각보다 달았다.
  • 생각보다 감자, 양파, 당근의 양이 많아서 냄비보다는 웍에 조리하는게 좋았을 것 같다.

 

 

#2017 12

  • 냉장고에 있는 재료를 좀 추가했다. 오늘은 팽이버섯과 파채, 고구마, 당면이 들어간다.
  • 간장, 맛술, 물, 설탕의 비율을 1 : 1 : 2 : 0.5 정도에서 2 : 1 : 2 : 1 정도로 바꿨다. 기존보다 간장을 두 배 정도 넣었고, 그 만큼 설탕도 늘렸다. 모유 수유 중이라 고추가루는 제외했다.
  • 기존보다 좀 더 달았지만, 훨씬 ‘음식점에서 파는’ 찜닭에 가까운 맛이 났다.
  • 파채는 빼고, 대파를 썰어 넣을걸 그랬다.

 

img_2236img_2238img_2240img_2243img_2245img_2253

Advertisements

늘 먹던 술안주 – 올리브 새우

우리 모두의 냉장고에는 냉동 식품이 있다. 냉동 식품에는 늘 그렇듯이 만두가 있고, 생선도 있고, 과일도 있다. (장을 볼 때 냉동 칵테일 새우를 고르는 습관을 기르자. 은근히 쓸모가 많다.) 그래서 집에는 늘 냉동 새우가 있다. 그리고 올리브유와 마늘 역시 언제나 있다. 즉, 어떤 상황에서도 만들 수 있는 안주가 바로 이거다.

재료 : 새우, 마늘, 올리브유, 건고추, 또는 마음에 드는 향신료, 바게트빵

시간 : 15분

난이도 : 하

편차 : 새우를 적게 넣는것이 포인트다.

  • 제일 작은 프라이팬에 올리브유를 찰랑거리게 붓고, 마늘과 건고추를 넣고 볶는다.
  • 다른 향신료를 마음껏 넣는다. (이번에는 중국에서 사온 ‘마라’라는 향신료…)
  • 대충 기분 좋게 볶은 후에는 건고추와 다른 향신료를 건져낸다.
  • 그리고 새우와 후추, 소금을 넣고 좀 더 볶는다.
  • 아마 올리브유가 많아서 볶는것 보다는 약간 데치거나 끓이는 느낌이 들 수 있다.
  • 한 5분 정도 뚜껑을 닫고 얼어있는 새우가 잘 익기를 기다린다.
  • 그리고 바게뜨빵과 먹는다.

IMG_0311 IMG_0316 IMG_0319

 

 

이제는 하다가 귀찮아져서 대충한다. 그냥 새우, 마늘, 통고추를 넣고 올리브유를 넣고 한번에 끓여도 된다. 오히려 이 편이 더 편한 것 같기도 하다. (맛은 거의 비슷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