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즈를 먹다 4 : 에멘탈

#1.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치즈 중 하나다. 적당히 부드럽고, 적당히 단단하다. 음식과 먹을 수도 있고, 술과도 잘 어울린다. 영화 한 편 보면서 그냥 먹기에도 아주 좋다.

.

#2.

우리가 만화에서 보아왔던 ‘구멍난 치즈 조각’은 곧 에멘탈 치즈다. ‘스위스의 한 조각’이라는 표현이 있을만큼 스위스를 대표하는 치즈이다. 가끔 ‘에멘탈러’라고도 부른다. 쉽게 예상하겠지만, 스위스 베른 주 동쪽에 위치한 ‘에멘(Emmen’) 지역의 이름에서 유래했다. 여름이 되면 기르던 소를 고산지대로 데려가 치즈를 만들었다고 한다. 보통 75~100kg짜리 에멘탈 치즈 덩어리를 만드는데 700~1,000리터 이상의 우유를 사용한다고 한다. 어마어마한 우유가 사용된다. (스위스 우유 생산량의 5% 이상이 에멘탈 치즈에 들어간다고…)

  • 지방 함량 : 45%
  • 종류 : 비가열 압착 치즈
  • 재료 : 우유

.

에미 에멘탈러 :

양과 가격, 맛 모두 적절하다. 이마트에서 10,000원 정도다. 그리고 모든 치즈는 생각보다 유통기간이 길지 않기 때문에 1+1 세일도 종종 한다. 문정동에 있는 현대시티몰에서 1+1으로 13,000원 정도에 구매하기도 했다.

img_8602

image_547292518652324

2017년 11월에 포장된 치즈의 유통기한이 6개월 정도라는게 살짝 놀랍다. 원래 무한히 저장하는 식품 아니던가. 주말 동안 충분히 먹겠다는 생각에 부풀어있다. 인생은 치즈와 같다는 명언은 이런 의미인듯하다.

 

몽블랑 :

독일에서 만든 에멘탈 큐브다. 큐브답게 먹기 편하다. 소풍나갈 때 가지고 가거나, 집에 손님 왔을 때 꺼내기 좋다. 맛은 에미 에멘탈보다 순하다. (어떻게 표현해야할지는 모르겠지만, 에멘탈 특유의 고무같은 질감이 적다.) 가격은 한 팩에 7,000원 선이다. 국내에서 보통 살 수 있는 몽블랑 큐브는 아래와는 조금 다르게 생겼다.

img_8761

 

/

Advertisements

느끼한게 먹고 싶은 겨울날 – 라자냐

겨울에는 아무래도 느끼한 음식들이 좋다. 집에는 (거의) 항상 라자냐 면과 토마토 소스가 있기 때문에, 언제든 다짐육만 있다면 만들기 쉽다. 연휴 음식의 컨셉이 냉장고/냉동실에 남아있는 식재료를 털어 먹는 것이기 때문에, 주말 점심으로 먹기 좋은 음식이다.

.

재료 : 다진 소고기, 마늘, 토마토소스, 라자냐 면, 치즈 (모짤렐라 또는 집에 있는걸로)

시간 : 40분

난이도 : 중

편차 : 오버쿡되기 쉽다.

  • 마늘을 넉넉하게 볶다가 다진 소고기를 추가한 후에 마무리로 토마토소스를 넣는다.
  • 라자냐 면은 별도로 삶는다.
  • 오븐 용기에 삶은 라자냐 면과 토마토 소스, 치즈를 번갈아가며 담는다.
  • 방울 토마토, 버섯, 데친 브로콜리 등 넣고 싶은걸 추가한다.
  • 오븐에 20분 정도 익힌다.

IMG_3347IMG_3343

img_5022

치즈를 먹다 3 : 라클렛

라클렛은 퐁듀와 거의 유사한 스위스 음식이다. 퐁듀가 치즈를 와인에 녹여놓고, 각종 빵과 고기, 야채를 찍어먹는다면, 라클렛은 그릴에 각종 식재료를 굽고, 녹인 치즈를 곁들여 먹는 음식이다. 뭐가 주가 되느냐의 차이만 있을 뿐, 결국 같은 종류의 음식이다.

img_3761

.

라클렛 그릴만 집에 있다면 (사실 다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그릴이라 여러모로 쓸모가 많다.) 아주 쉽게 준비할 수 있다. 각종 야채와 고기를 준비하고, 취향에 따라 새우나 관자처럼 해산물도 준비한다. 그리고 라클렛 치즈와 함께 몇몇 치즈만 있으면 훌륭한 요리가 된다. 그릴 아래에 있는 삽 모양의 손잡이를 꺼내 치즈를 넣고 녹여가며 먹으면 된다.

.

다만 라클렛은 재료를 즐기는 음식이라 가급적 좋은 식재료를 사용하는게 좋다. 예를 들어 퐁듀라면 호주산 척아이롤을 행사가에 사서 구워도 된다. 후추와 소금으로 간을 하고 약간 바싹하게 구워서 먹으면 좋다. 하지만 라끌렛이라면 좀 더 좋은 고기가 필요하다. 냉장고를 털어먹는다면 퐁듀, 넉넉하게 장을 새로 본다면 라클렛. 그게 우리집 룰이다.

.

라클렛에 사용하는 치즈 자체는 맛이 매우 강하다. 딱딱한 경성 치즈와는 달리, 반경성치즈 특유의 묘한 숙성맛이 있다. 그래서 와인과도 잘 어울리고, 위스키와도 훌륭하다. 개인적으로 가격을 떠나 ‘그냥’ 먹기에 가장 좋은 치즈 중 하나다. 다만 샌드위치나 다른 음식과 함께 먹기에 좋은 맛과 향은 아니다.

.

에미 라클렛 치즈 :

마트보다는 온라인으로 구매하는게 편하다. 200g에 15,000 ~ 20,000원 정도로, 보통의 치즈보다는 약간 더 비싸다. 보통 라클렛 요리를 한다고 생각하면 인당 100g 정도 생각하면된다. 한 팩으로 2인 기준 한끼 식사가 가능하다.

img_3755img_3758img_3762

치즈를 먹다 2 : 그라나 파다노

파미지아노 레지아노와 거의 유사하다. 모양과 맛, 포장도 거의 동일하고, 가격만 약간 다르다. (그라나 파다노가 1,500 ~ 2,000원 정도 저렴하다.) 우유로 만들어 9개월 이상 숙성시켜 만드는 대표적인 딱딱한 치즈이고, 마트에서 가장 쉽게 구할 수 있는 치즈 중 하나이다. 워낙 다양하게 사용되는 치즈다보니 “부엌의 남편”이라고도 한다.  (왠지 좋은 뜻이 아닌거 같은데 말이지…)

.

와인과 잘 어울리고, 위스키와는 보통이다. 그냥 먹기에는 맛이 강하지만, 그만큼 중독성이 있다. 갈아서 샐러드나 파스타에 마구 뿌려먹으면 무조건 맛있다. 슬라이스도 있어 샌드위치에 넣어먹을 수 있다던데, 아직 국내 마트에서는 못 봤다.

.

안티코 그라나 파다노 :

일단 구하기 쉽고, 가격도 적당하다. (~ 7,000원 선에서 구할 수 있다.)

치즈를 먹다 1 : 고다 치즈

#1.

아주 쉽게 접하는 치즈다. 아마 체다 치즈와 함께 가장 많이 먹는 녀석일 것 같다. 본명은 ‘하우다(Gouda)’로 동명의 네덜란드 마을에서 유래되었다. 로테르담에서 25km 떨어져있다. 신선한 우유로만 만드는 만큼 그 역사도 오래된 치즈다. 기본적으로 반경성 치즈이고 말랑말랑해서 처음 치즈를 접할 때 좋다. 개인적으로는 와인이나 위스키보다는 과일과 어울리는 것 같다.

.

#2.

작게는 200g에서 크게는 20kg에 이르는 다양한 크기로 만들 수 있다. 우리가 보통 치즈 덩어리 하면 떠오르는 원반형으로 만들어지고, 4주에서 3년까지 숙성한다. 국내에는 잘 없지만, 치즈 가게를 들어가면 숙성 정도를 표기한 정보를 보여준다. 그리고 숙성 과정에서 플라스틱으로 코팅하는데 (경우에 따라서는 왁스로 한 번 더), 보통은 노란색 또는 빨간색으로 코팅한다. 아마 빨간색 코팅은 마트에서 판매하는 고다 치즈에서도 보일 때가 있다. 18개월 이상을 숙성한 고다는 검은색으로 코팅한다.

  • 지방 함량 : 48%
  • 종류 : 비가열 압착 치즈
  • 재료 : 우유

.

#3.

보통 마일드라고 하면 4주 정도, 숙성(Mature)는 8~12주, 완전 숙성(Extra Mature)는 26주 정도를 의미한다. 개인적으로 마일드는 그냥 샌드위치에 넣어 먹거나, 샐러드나 과일과 같이 먹으면 좋다. 와인이나 위스키, 그 외 다른 술들과 함께 ‘안주’로 먹을 때는 되도록 숙성이 많이 된 치즈를 선호한다.

.

알라 고다 슬라이스 :

먹기 가장 편한 치즈 중 하나다. 슬라이스라 샌드위치로 먹기 좋고, 그냥 먹기도 나쁘지 않다. 롯데마트 기준으로 6,000원 정도다. 동일한 브랜드의 시리즈로는 하바티와 모짜렐라가 있다. 고다와 모짜렐라는 무난하고, 하바티는 약간 짭짤하다.

img_3777

.

피코크 고다 치즈 :

일단 구하기 쉽고, 가격도 적당하다. 근데 4,800원에 100g이니 양에 비하면 좀 비싼걸 수도 있다. 맛은 ‘약하고 부드럽다’. 처음 치즈를 접하는 사람들이라면 거부감 없이 먹기 편하지만 역시나 ‘양이 너무 작다’. 큐브 형태로 썰어서 와인 안주로 먹기에 좋고, 녹여서 퐁듀에 넣어도 좋다.

.

프리코 오리지널 고다 마일드 :

쉽게 보이는 치즈다. 마일드치고는 적절하게 맛이 강하다. 대략 8,000원 정도다.

.

프리코 올드 더치 마스터 :

숙성된 고다 치즈다. 소금 같은 느낌의 사각거리는 결정이 씹힌다. 이는 타이로산으로 우유 단백질 성분인 카제인(커피 광고에 나왔던…)이 숙성되면서 생기는 분해산물이다. 어느 책에서는 이 타이로신이 스트레스를 줄여주고, 수면에 도움을 준다고 한다. 가격은 오리지널 고다 마일드와 비슷한 8,000원 선이다.

.

웨스트랜드 고다 웨지 :

275g 이라 양이 넉넉하다. 다른 고다 치즈가 깨끗한 맛이라면 이 고다 치즈는 매우 짭짤하다. 고다치즈 커다란 덩어리를 웨지형으로 잘라 판매하는 제품이다. 고다 치즈 특유의 쌉쌀한 맛이 있고, 고다 치즈 중에 ‘그냥 치즈만 먹기에’ 적당한 제품이다. 가격은 9,000원 정도다.

img_656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