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마시는 바이주 – 시펑주

금요일 저녁이다. 아내는 강남역에 들렀다 볼 일이 늦어졌고, 나 역시 퇴근이 평소보다 늦었다. 결국 아내가 사무실 근처에 들러 나와 함께 퇴근했다. 아기는 장모님이 보고 계셨다. 집에 도착하니 9시반, 뭔가 음식을 하기엔 피곤한 저녁이었다. 그렇다고 패스트푸드나 중식은 당기지 않았다. 이번주 내내 사무실에서 먹었다.  고민 끝에 중식을 시키긴 했다. ‘라조기’ 하나 시키고, 집에 있는 반찬과 함께 먹었다.

.

맥주가 없다. 그렇다고 위스키나 보드카는 어울리지 않고. 그래서 오래전에 사놓고 마실 생각조차하지 않았던 중국 술 한 병을 꺼냈다. 아마 3 – 4년전 상해에서 샀을거다. 카르푸 같은 마트에서 샀던거라 대중적으로 알려진 브랜드일리는 없고, 그냥 ‘가성비’ 좋다고 추천 받았던 녀석이다.

img_6480

딱 중국술 같이 생겼다. ’10’이라고 써있는걸 보니 10년 숙성했다는 뜻이겠지만, 그런데 의미를 두기는 어렵다. 몸에 해롭지만 않은 정상적인 술이길 기대한다. 뚜껑을 돌려서 열었다. 나름 안전캡으로 되어 있다. 한잔을 따르고 배달온 라조기와 함께 마셔본다.

.

내가 마셔본 바이주는 10 종류를 넘지 않는다. 수정방, 마오타이 같은 고급주와 양꼬치의 영원한 친구 연태구냥 정도가 기억에 남는다. 그리고 중국에서 먹어본 술 중에는 금문고량주와 광고로 도배 중인 몽지람, 식당에 가면 가장 대중적으로 준비하고 있던 소호도선 정도가 기억에 남는다. 결론부터 말해 난 바이주 맛을 구분할 수 없다.

.

한잔을 마셔본다. 어떤 술인지도 모르는 바이주를 마셔본다. 일단 맛이 진하다. (가장 흔하게 마셔서 기억하는) 연태구냥이 약간 달고, 바이주 특유의 향이 약하다면 이 술은 대체로 진하다. 52도라 그럴 수 있겠다. 처음 금문고량주를 마셨을 때의 기억도 난다. 전반적인 중국술 느낌이 있지만 막과 향이 진한 느낌이다. 소주잔에 반씩 따라 두 잔을 마셨다. 중국술에 대한 약간의 편견, 그리고 포장과 병 디자인이 주는 불안함을 지운다면, 이 역시 분명 훌륭한 술이다.

/

Advertisements

일본 위스키의 정석 – 야마자키

img_5848

야마자키 싱글 몰트는 “섬세한 달콤함”이라 표현하는데, 그만큼 부드럽다. 친구들을 초대할때 발베니와 함께 거의 실패하지 않는 술이기도 하다. 다만 다른 위스키와 함께 마시면 야마자키의 단맛이 두드러져 재미가 덜 할 수 있다. 이느쪽이건 한 번엔 한 종류씩 마시는게 좋다. 이번에 마신 야마자키는 연도가 기입되지 않은 가장 저렴한 녀석이다. (일본 주류 판매점에서 4~5천엔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

꽃과 과일향, 오크향 등이 적절하게 난다. 뭐 이렇게까지 맛을 감별하지 못하니, 한마디로 표현하면 너무 무겁지 않고 달콤하고, 부드럽다는 얘기다. 그래서 개인적으로 일본 몰트 위스키는 온더락보다 스트레이트를 선호한다. 온더락이나 탄산수 등을 섞는 하이볼 형태로 마시면 야마자키는 대표적인 일본 위스키답게 ‘미즈와리(水割り, 물로 희석)’해서 마시는 방법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좋아하지 않는다.

.

야마자키는 일본 위스키 중에 가장 널리 알려진 이름 중 하나이다. 1924년에 설립된 증류소이고, 하쿠슈와 함께 선토리의 몰트 위스키를 만든다. 그 외에 그레인 위스키를 양조하는 치타 양조장이 있다. 위치는 오사카 인근이고, 연간 350만 리터를 생산할 수 있다고 한다. 당연히 오사카에서 방문, 체험하는 프로그램이 있다고 한다.

.

2015년, 세계 최고의 위스키 감별사인 ‘짐 머레이’가 매년 내놓는 위스키 바이블 2015년 판에서 야마자키의 싱글 몰트 셰리 캐스크가 1위를 차지했다. 그 무렵부터 야마자키를 포함한 일본 위스키의 수요가 급증했고, 가격도 많이 오르고 있다. 그 이후 국내 반입량이 현저하게 줄어들었다. 일단 몰트 위스키 계열은 거의 품절이라고 보면 된다.

.

 

데킬라 – 에라두라!

img_5048

.

#1.

멕시코를 여행한 동료가 사온 데킬라. 페트론이 최고인줄 알았건만 이 녀석도 엄청 찰지다. 센스있게 데킬라 두 병과 함께 가져온 라임도 훌륭했다. 멕시코에서는 그냥 데킬라에 라임을 짜서 먹는다고 했다. 데킬라 특유의 풍미가 약해서 그런지, 라임을 짜넣으니 그 자체로 칵테일 같았다.

.

#2.

어제도 술을 늦게까지 마셨던지라 새로운 술은 아주 조금만 마셨다. 어제는 사무실 근처에서 괜찮은(오래된+가격이 적당한) 바를 찾았다. 와인 리스트가 어마어마하고, 위스키도 적당했다. 무엇보다도 한번 마셔보고 싶은 새로운 장르의 술도 많았다. 같은 자리에서 무려 17년째 영업중이라고 했다. 가격은 좀 들쭉날쭉의 느낌이 있는데, 저렴한 라인업도 꽤 갖추고 있다.

.

#3.

사무실에 둘러앉아 시켜먹는 중국 음식은 언제나 진리다. #깐풍기와 #유린기 그리고 #밥과면

.

Home Bar – Whisky List

(2018.03.18)

MALT WHISKY

  • NIKKA – Miyagikyo  (*****)
  • NIKKA – Coffey Grain Whisky
  • SUNTORY – Hakushu 12y (****)
  • SUNTORY – Yamazaki  (****)
  • MACALLAN – Select Oak (****)
  • DALMORE – Valour (***)
  • ARDBEG – ARDBEG Ten (****)
  • LAPHROAIG – LAPHTOAIG Ten (***)
  • ABERFELDY – ABERFELDY 12Y
  • BALENTINE’S – CHRISTMAS RESERVE

.

BLENDED WHISKY

  • HIBIKI – JAPANESE HARMONEY (*****)
  • BALVENIE – TRIPLE CASK 12Y (*****)
  • KAVALAN – Solist Sherry Cask
  • Monkey Shoulder (****)

.

RUM

.

BOURBON

.

BRANDY

.

OTHERS

SUNTORY – XO Excellence

img_2666

위스키로 유명한 선토리에서 브랜디를 만드는건 잘 알려져있지 않다. 대표적으로는 Super Deluxe와 XO Excellence, VSOP 등을 판매하는데, 순서대로 $100, $50, $40 정도다. 브랜디를 접해본 경험이 많지 않아 비교는 어렵지만 ‘별 생각 없이’ 마셔도 충분히 훌륭하다고 느껴진다. 즉, 입문자에게 적당하는 얘기다. 심지어 병이 예쁘다.

 

#2017 12

윤아가 태어나던 때부터 술자리는 많이 줄었다. 그러다보니 집에서 조금씩 마신다. 위스키보다 맛이 좀 더 화사하다. 정확히는 ‘달콤하다’는 표현이 맞는 것 같다. 여운이 길지 않고, 맛도 적당히 가볍다. 역시 선토리는 술을 잘 만든다.

아드백(Ardbeg) 10 – 가성비 최고의 아일레이 위스키

국내에서 가장 잘 알려진 아일레이(아일러) 위스키다. 라프로익이 특유의 스모키로 명확한 호불호가 생겼다면, 아드벡은 다소 대중적이다. 46%, 다소 옅은 색감, 라프로익보다 상대적으로 부드럽고 건조한 맛 등이 특징이다. 이걸 요약해보면, 여러잔 마시기에, 또는 친구들과 모인 자리에 ‘굳이’ 아일레이 위스키를 가져가겠다면 좋은 선택이다. 물론 “많은 전문가가 ‘아드벡’이 아일러 몰트 중 가장 피트향이 강하다고 평가합니다…”라는 글을 본 적 있다. 아. 역시 내 입맛은 그냥 내 입맛이로구나.

그렇기 때문에 아드벡 10은 10년 이하의 ‘스카치’ ‘몰트’ 위스키를 선택할 때 언제나 최고의 선택 중 하나로 꼽힌다. 면세점에서 $60 정도, 소매점에서 10만원 정도니 저렴한 가격은 아니지만, 내 기준으로 봤을 때 ‘한 병 사두었다가 즐거운 자리에서 마실’만한 술이다. (난 면세점가 $40~50 정도면 편하게 마실 위스키, $50~70 정도면 한병 사놨다가 모임이나 즐거운 자리에서 마실 위스크, $70 이상이면 선물용이 아니라면 잘 사지 않는다. 그 얘기는 $40 이하의 위스키는 굳이 면세점에서 살 필요 없이, 근처 이마트에서 사는게 낫다.)

“For peat lovers, Ardbeg 10 Year Old is probably the highest-quality ‘entry-level’ single malt on the market, and the distillery many Islay connoisseurs would choose as their favourite. A whirlwind of peat and complex malty flavours.”

 

 

#2017 11 03

사무실에서 회사 동료들과 중국 요리를 시켜놓고 마셨다. 예상외로 잘 어울리는 조합이었다. 달콤한 위스키가 아닌지라 오히려 기름진 음식과 잘 어울렸다고 생각했다. 처음 아드벡을 마신 친구들은 분명 호불호가 있었다. 피트향은 여전히 강하고, 매우 드라이하다. 묘하게 후추, 칠리 향도 난다. 뒷맛이 매우 오래가지만, 다른 아일레이 위스키와 비교하자면 매우 깔끔하다. 병으로 마시기 좋다.

하바나 클럽 – 강하고, 쌉쌀하다.

하바나 클럽 마에스트로 셀렉션이다. 작년 연말 쿠바 여행 후 챙겨온 녀석이다. 마스터 블랜더 6명이 최상급 빈티지들을 블랜드한 후에 다시 숙성시켜 만들어낸 술이다. 쿠바에서는 $50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많은 수상 경력의 술이다.

FAF63240-5698-4EE6-B68B-7479AFB0FB3D.JPG.JPG

 

럼은 소주같은 술이다.

럼을 어떻게 마시는게 좋은지 쿠바를 여행하면서 알았다. 사탕수수를 정제하고 남은 찌꺼기로 만들었던 술인만큼, 럼은 저렴한 술이자 칵테일로 마시는 술이다. 우리가 맥주에 소주를 섞어 마시듯, 데커리나 쿠바 리브레처럼 간단하게 섞어 마신다. 바에 들어가 마시는게 아니라면 길가 매점에서 한병을 사고, 플라스틱 컵에 충분히 담아 손쉽게 마신다. 프리미엄 위스키처럼 향과 맛을 세밀하게 음미한다기 보다는 음악과 춤, 떠들썩한 대화와 함께 들이킨다. 그래서 칵테일에 들어가는 럼은 양이 상당하다. 술을 아끼지 않는다. 우리돈 5천원이면 하바나클럽 화이트럼(Añejo 3 Años)을 한 병 살 수 있다. 저렴하게 마시고, 쉽게 취할 수 있는 술이다.

숙성된 다크럼은 보통 스트레이트로 마신다. 설탕과 과일맛이 나고, 술에 따라서는 가죽 냄새가 난다. 개인적으로는 씁쓸하고 짠 맛이 느껴지는데, 정확히 표현하기는 어렵다. 위스키보다는 확실히 맛과 향이 강하다. 하얀색 ‘화이트럼’은 보통 카테일 베이스로 사용한다. 소주나 보드카 같다.

 

단순하게 마시자.

색이 참 예쁘다. 숙성이 된 7년 이상의 하바나 클럽은 옅은 호박색이다. 콜라나 주스처럼 약간 단맛이 나는 음료에 섞어먹어도 좋고, 물을 살짝 섞어도 좋다. 개인적으로는 온더락스는 피한다. 차가워지면서 럼 특유의 거친 맛이 사라진다.

 

쿠바 럼에는 바카디가 없다.

쿠바 럼을 대표하는 브랜드는 ‘산티아고 데 쿠바’ 또는 ‘하바나 클럽’이다. 산티아고 데 쿠바가 하바나 이전의 쿠바 수도였다고 한다면, 두 브랜드는 각 도시를 대표하는 술이라 할 수 있다. 산티아고 데 쿠바는 11년산을 최고라고 한다. 캬라멜과 당밀, 꿀, 삼나무 맛이 나며 무게감이 있고 향이 좋다고 한다. 한 병 사왔지만 아직 마셔보지 않았다. 하바나 클럽은 7년산이 대중적으로 인기있는 중상급 이상의 술이다. (예를 들어 길가 주류매장에서 판매하는 술 중에 가장 비싼 녀석이기도 하다. 기억에는 $10 정도였다.) 국내에도 정식 수입되기 때문에 쉽게 구할 수 있다. 럼이 결코 싸구려 술이 아니라는 것을 전세계에 알린 술이기도 하다. 그 외에는 론 쿠베이가 있다.

모두가 알고 있는 대표적인 럼 브랜드 바카디는 쿠바 럼이 아니다. 1862년 쿠바에서(산티아고 데 쿠바) 탄생한 럼 브랜드이다. 바카디라는 이름보다는 박쥐 모양의 로고가 더 유명하다. 창업자의 부인이 증류실 서까래에 진을 치고 있던 박쥐 무리를 보고 영감을 얻었다고 한다. 쿠바에서 창업한 후 60년 쿠바 혁명과 함께 버뮤다로 본사를 이전한다. 쿠바 럼이 쿠바를 버림으로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브랜드를 구축했다는게 아이러니하다. 그래서 쿠바에서는 바카디를 찾을 수 없다. 현재 가족이 운영하는 주류회사 중 최대 규모이고 대부분의 바카디는 푸에르토리코에서 생산된다.

 

 

 

/

 

버번의 첫 느낌 – Knob Creek

사무실 근처에 있는 바에서 처음 만났다. 병이 마음에 들었고, 술 이름에 적힌 Knob과 Creek이 무슨 의미일지 궁금했다. 국내에선 그다지 인기가 없는 버번 위스키다.

 

#2016.12

버번 위스키라고는 콜라에 섞어마시는 잭다이엘스밖에 몰랐던 상황인지라, 바에서 버번을 마신다는 것 자체가 흥미로운 경험이었다. small batch라고만 나와있으나, 9년 숙성된 50도짜리다. 흔히 생각하는 버번보다는 좀 더 묵직하다. 버번 특유의 향에 달콤한 과일향이 난다.

 

#2017.12

역시나 사무실 근처 ‘술 가게’에서 구매했다. 가격은 생각보다 적절했고, 병 마감이 특이했다. 병목 위쪽에 있는 부분은 밀랍같은 것으로 봉해져 있다. 첫 번째 마셔서 기억하는 맛과 다르지 않았지만, 확실히 독하다는 걸 이번에 알았다.

궁금한 마음에 공식 웹사이트에 들어가보았다. 언제 마시면 좋을지에 대한 제조사의 생각이 재밌었다. 조용한 바가 아니라 친한 친구들과 자연 속으로 들어가 캠핑용 알루미늄 컵에 가득 따라 마시자고 한다. 재밌는 생각이다.

Screen Shot 2017-12-02 at 4.19.24 PM.png

대중적인 맛의 대명사 – 멕켈란 Select Oak

macalan_oak.jpg

 

#1

모든 술이 그러하듯, 위스키도 결국 함께 즐기기 위한 술이다. 혼자 취하기 위한 술이라면 뭘 그리 고심하겠는가. 결국 마시는 사람들이 즐거울 수 있는 술을 고르는게 중요하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 사무실’ 인기 위스키는 단연 멕켈란 Select Oak다. 일단 면세점에서 쉽게 보인다. (정확히는 면세점 전용이다.) 그리고 가격이 적당하다. 출장다녀오면서 너무 싼 술을 사왔다는 비난도 피할 수 있고, 함께 마셨을 때 만족도가 높다는 것이다.

.

#2

맛을 한번 보자. 한마디로 표현하면 기존의 멕켈란이 아니면서, 새로운 의미에서 ‘맛있다’. 잘 알려진 멕켈란이 쉐리 특유의 부드러움을 가지고 있다면, Select Oak는 향이 의외로 강하고, 과일맛도 난다. 여운이 남는 ‘깊은 맛’은 아니지만, 나름의 스모키함도 충분하다. 싱글 몰트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도 거부감 없이 마시기 좋다. 그리고 기분 좋게 마시면 고소함과 단맛도 조금씩 느껴진다. 많은 사람들과 비트있는 음악을 들으며 신나게 마신다면 몽키숄더를 선택하겠지만, 조용히 앉아서 마신다면 Select Oak도 적당하다.

.

#3

박스에 적혀있는 1824는 맥켈란이 증류를 시작한 해를 의미한다. 그리고 면세점 전용으로 1824 콜렉션을 5가지 출시했다. 오늘 소개한 Macallan Select Oak를 시작으로 Macallan Whisky Maker’s Edition, Macallan Estate Reserve, Macallan Oscuro, Macallan Limited Release가 있다. 숙성 연도는 표기하지 않고, 맛과 색깔, 그리고 도수가 모두 다르다고 한다.

 

/

 

터키의 맛 – 예니 라키(YENI RAKI)

라키는 터키의 술이다. 그냥 마시기도하고, 물을 섞어서 마시기도 한다. 맛은 아니스향이 강하다. 그러니까 인도 음식 먹고나면 카운터에서 주는 ‘곡물같은거’ 맛이다.

 

#1

그리고 물을 부으면 색이 변하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물과 닿으면 밀키스 색으로 변하기에 ‘사자의 젖’이라고도 한다.  아니스 씨앗 기름이 알코올 성분에 녹아 있다가 물에 닿으면 응고돼 불투명한 흰색으로 변한다. 전통적으로 라키는 포도를 원료로 만들지만, ‘예니 라키’는 사탕무로 만든하고 한다.

 

#2

신혼여행으로 산토리니를 다녀오면서 이스탄불을 경유했고, 거기에서 한 병을 사왔다. 사실 그리스에서 마셨던 ‘우조’를 떠올렸는데, 비슷한 듯 달랐다. 친구들과 함께 한 병을 들이키기보다는 술과 술 사이에 한잔정도 재미로 마실만하다.

 

1.jpe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