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 오일 파스타

 

집에 라면도 없고, 뭘 시켜먹기도 싫어서 그냥 파스타를 했다. 음식을 잘 못하는 사람에게 파스타는 ‘할 때마다 조금씩 맛이 달라지는’ 요리다. 간단하고, 그만큼 미묘하다. 특히 올리브 오일 파스타는 맛이 늘 다르다. 그래서 이번에는 올리브오일을 평소보다 훨씬 더 많이 넣어보기로 했다. 기본적인 내용은 명란 파스타와 같다.

.

기존에는 마늘과 패퍼론치노를 익히는 정도의 느낌으로 자작하게 올리브유를 사용했다. 하지만 이번엔 ‘감바스’를 하듯, 올리브유를 흥건하게 넣고, 여기에 다진 마늘과 편마늘, 페퍼론치노를 넣고 서서히 익혔다. 올리브유가 끓을 때 면과 면수 한 국자 정도를 넣고 익혔다. 결론적으로 맛은 훌륭했고, 올리브유는 좀 남았다. 그래서 냉동실에 있던 닭가슴살을 해동해 구웠다. (사실 개인적으로 오늘 만든 닭가슴살 구이는 최근에 먹은 닭가슴살 중 최고였다.)

 

재료 : 올리브유, 마늘, 패패론치노, 파스타면

시간 : 대략 20분

난이도 : 하

편차 : 올리브유와 소금의 양조절을 이리저리 해본다.

  • 올리브유에 다진 마늘, 편마늘, 패퍼론치노를 넣고 끓인다.
  • 면과 약간의 면수를 넣고 살짝 익힌다. 간을 보고 싱거우면 소금을 살짝 넣는다.
  • 올리브유가 흥건히 남았다면, 새우나 닭가슴살을 구워 먹는다.

img_6714img_6715img_6716

Advertisements

명란 파스타

결혼하고 알았다. 파스타가 얼마나 위대한 음식인지를 말이다. 일단 세상 어느 음식보다 쉽다. 어느정도 간단하냐면, 우리가 흔히 먹는 한식의 밑반찬 하나 만들기보다 쉽다. 그리고 정말 다양한 창작이 가능하다. 집에 늘 구비되어있는 재료에 ‘내가 먹어보고 싶은’ 재료 한두가지만 추가하면 충분히 훌륭한 음식이 된다.

.

통영에서 사온 명란젓이 좀 있다. 젓갈치곤 짜지 않다. 그리고 먹기에 적당한 크기다. 저녁 메뉴를 생각하면서 명란 덮밥과 명란 파스타를 놓고 고민했다. 아침에 사온 ‘찍어먹기 좋은’ 빵이 있다는 이유로 명란 파스타 당첨!  명란 파스타와 함께할 요리는 감바스(올리브 새우)로 결정했다. 역시 감바스는 ‘자작하게 끓인다’는 느낌이 중요하고, 그보다는 전용팬이 있어야 한다는 사실! 을 다시 한 번 깨닫게 되었다.

 

.

재료 : 올리브유, 마늘, 패패론치노, 파스타면, 명란젓, 닭가슴살

시간 : 대략 20분

난이도 : 하

편차 : 생각보다 명란이 잘 안풀어진다. 면수에 풀어서 넣는것도 좋다.

  • 올리브유를 달구고, 마늘과 패패론치노를 볶는다.
  • 면과 약간의 면수, 그리고 명란을 넣고 볶는다. 명란은 껍집은 빼고 안에 있는 알만 쓴다. 명란은 1인분에 한 스푼 정도면 좋다. 먹어보고 너무 짜면 조금만 넣는다.
  • 새우나 닭가슴살, 먹고 싶은 재료가 있다면 같이 넣어 먹는다.
  • 늘 그렇듯, 치즈 가루와 허브류를 마지막에 올려주면 좋다.

 

img_6494img_6492img_6493img_6495img_6500

img_6501

주말 저녁

 

가장 만만하게 해먹던 술안주가 올리브유 새우다. 감바스로 시작하는 이름의 메뉴이기도 하다. 만드는 방법이야 올리브유에 새우, 마늘을 넣어주면 끝난다. 그만큼 쉽지만, 진짜 맛있게 하기도 어려운 요리다. 한 때 자주 해먹다가 오랜만에 했다가 사단이 났다.

예전에는 음식을 할 때 약간 생각을 하고 만들었다. 재료를 미리 준비한다거나, 요리에 맞는 냄비를 한번 생각해보기도 했다. 실수는 여기서 시작했다. 뭔가를 구웠던 커다란 후라이팬에 적당히 하기로 마음먹고, 올리브유를 넉넉히 부었다. 그리고 마늘과 몇몇 향신료를 넣고, 살짝 볶다가 새우를 넣었다. 냉동실에서 꺼낸 새우를 바로 넣으니 녹으면서 물기가 생겼고, 올리브유가 튀기 시작했다. 처음엔 장난스럽게 튀던 올리브유가 점점 심각하게 튀어대기 시작했다. 뭔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고 후라이팬을 드는 순간. 나는 보았다. 중국집이나 철판요리집에서나 볼 수 있다는 불쇼를 말이다. 후라이팬에 붙은 불은 꽤 크게 ‘확’ 올라왔고, 두세 번 정도 올라온 후에 알아서 사그라들었다.

불과 칼을 사용하는 요리는 늘 조심해야겠다는 생각과 함께, 늘 하던 녀석도 정성을 다해 만들어야된다는 아주 평범한 생각을 했다. 근데, 결과물은 생각보다 괜찮았다.

.

img_6324

 

냉장고를 털어먹자 – 그린 커리

img_6111

결혼한 후 휴가를 가면 두 번 중 한번은 동남아로 간다. 여행을 다녀오면서 이런저런 소스나 파우더, 식재료들을 챙겨온다. 그래서 집에는 정체불명의 (아직 먹어보지 않은) 사소한 소스들이 많다. 오늘은 그 중 하나를 뜯었다. 토요일이고 프로야구가 개막하는 날이다.

.

재료 : 닭가슴살(또는 고기, 새우 등), 야채들, 코코넛 밀크, 커리 페이스트

시간 : 대략 20분

난이도 : 하

편차 : 보통 커리보다는 약간 묽게하는게 좋다.

  • 닭가슴살(또는 고기, 새우 등의 메인 재료들)을 식용유에 볶는다.
  • 야채와 커리 페이스트를 넣고 계속 볶는다. 미니 양배추, 버섯, 양파를 넣었다.
  • 그 뒤 코코넛 밀크를 넣고 끓인다.
  • 다 끓고나면, 패퍼론치노, 허브 또는 바질 같이 원하는 향신료를 넣어 마무리한다.

 

고추장 불고기

점심을 좀 거하게 챙겨먹은 날엔 저녁을 줄인다. 되도록 밥을 새로 짓지 않고, 냉장고에 있던 재료들을 털어내어 간단히 음식을 한다. 매운 음식이 먹고 싶었지만, 적당히 해먹을 재료가 마땅치 않았다. 냉동실을 뒤져보니 냉동 돼지 불고기거리가 있다. 앞다리인지 뒷다리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돼지고기가 있다. 다른 넣을 거리들을 찾다가 조금 남은 냉동 관자를 꺼냈다. 어울릴지는 모르겠으나, 굳이 안어울릴것도 없다. 야채칸엔 양파와 대파가 있었고, 새송이버섯이 두 개 있었다. 다행히 마늘도 넉넉하다. 그리고 오래전 보쌈을 해먹으면서 사놓았던 쌈채소도 남아있었다.

.

재료 : 돼지고기, 야채(양파, 버섯, 고추, 대파 등 있는 재료), 양념(고추장, 고추가루, 간장, 마늘 등)

시간 : 대략 20분

난이도 : 하

편차 : 음식은 조리할 때보다 먹을 때 더 ‘짜거나’, ‘맵거나’, ‘달다’. 너무 강하게 만들지 말자.

  • 요약 : 양념장을 만들고, 고기를 버무린 후, 고기를 굽고, 고기가 익으면 야채를 넣는다.
  • 양념장은 기본으로 사용하면 된다. 고추가루, 고추장, 간장, 다진 마늘을 대략 한 숟가락씩 넣고 맛술, 생강, 물엿, 후추 등을 기호에 맞게 넣는다.
  • 양념장에 고기를 버무린 후에 충분히 익힌다. 야채를 넣고 좀 더 익힌다.
  • 기호에 따라 참기름, 깨 등을 넣어 먹는다.

img_5413img_5415img_5416

치즈를 먹다 4 : 에멘탈

#1.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치즈 중 하나다. 적당히 부드럽고, 적당히 단단하다. 음식과 먹을 수도 있고, 술과도 잘 어울린다. 영화 한 편 보면서 그냥 먹기에도 아주 좋다.

.

#2.

우리가 만화에서 보아왔던 ‘구멍난 치즈 조각’은 곧 에멘탈 치즈다. ‘스위스의 한 조각’이라는 표현이 있을만큼 스위스를 대표하는 치즈이다. 가끔 ‘에멘탈러’라고도 부른다. 쉽게 예상하겠지만, 스위스 베른 주 동쪽에 위치한 ‘에멘(Emmen’) 지역의 이름에서 유래했다. 여름이 되면 기르던 소를 고산지대로 데려가 치즈를 만들었다고 한다. 보통 75~100kg짜리 에멘탈 치즈 덩어리를 만드는데 700~1,000리터 이상의 우유를 사용한다고 한다. 어마어마한 우유가 사용된다. (스위스 우유 생산량의 5% 이상이 에멘탈 치즈에 들어간다고…)

  • 지방 함량 : 45%
  • 종류 : 비가열 압착 치즈
  • 재료 : 우유

 

.

에미 에멘탈러 :

양과 가격, 맛 모두 적절하다. 이마트에서 10,000원 정도다.

cheesegage_582

.

느끼한게 먹고 싶은 겨울날 – 라자냐

겨울에는 아무래도 느끼한 음식들이 좋다. 집에는 (거의) 항상 라자냐 면과 토마토 소스가 있기 때문에, 언제든 다짐육만 있다면 만들기 쉽다. 연휴 음식의 컨셉이 냉장고/냉동실에 남아있는 식재료를 털어 먹는 것이기 때문에, 주말 점심으로 먹기 좋은 음식이다.

.

재료 : 다진 소고기, 마늘, 토마토소스, 라자냐 면, 치즈 (모짤렐라 또는 집에 있는걸로)

시간 : 40분

난이도 : 중

편차 : 오버쿡되기 쉽다.

  • 마늘을 넉넉하게 볶다가 다진 소고기를 추가한 후에 마무리로 토마토소스를 넣는다.
  • 라자냐 면은 별도로 삶는다.
  • 오븐 용기에 삶은 라자냐 면과 토마토 소스, 치즈를 번갈아가며 담는다.
  • 방울 토마토, 버섯, 데친 브로콜리 등 넣고 싶은걸 추가한다.
  • 오븐에 20분 정도 익힌다.

IMG_3347IMG_3343

img_5022

겨울이니까 – 수육

겨울에는 이런 음식이 좋다. 특히 소고기가 좀 비싸다고 느껴질 때 수육은 (또는 닭고기 음식) 좋은 선택이다. 국내산도 삼겹살, 목살, 뒷다리 골라보면 된다. 요즘 들어오고 있는 스페인이나 멕시코산도 맛에는 큰 차이 없다. 2인 기준으로 1.0 ~ 1.5 만원이면 충분하다. 어제 장보면서 잔뜩 산 소고기로는 라클렛을 해먹고, 돼지로는 수육을 하고 있다.

.

별다른 생각 없이 삶아보고 먹어보면서 맛을 찾아가는게 좋다. 그 얘기는 어떻게 만들어도 맛의 편차가 크지 않다는 것이고 오히려 김치나 굴, 찌개 같이 함께 먹는 음식에 더 영향을 받는다. 기본적으로는 양파, 대파, 후추, 소금, 마늘, 생강을 넣고, 기호에 따라 커피, 설탕, 생강을 넣는다. 누군가는 월계수잎을 넣어보라고 해서 넣었지만, 큰 차이까지는 아니었다.

재료 : 돼지고기, 양파, 대파, 후추, 설탕, 소금, 마늘 (그리고 있으면 생강, 월계수잎)

시간 : 강불 20분, 중불 20분

난이도 : 하

편차 : 없다. 다만 너무 오래 끓이면 육즙이 다 나간다.

  • 재료를 준비하고 한 번에 넣고 끓인다. 물은 재료가 잠길 정도만 붓는다.
  • 40분 정도 익히면 거의 익는다. 젓가락이나 포크로 찍어서 핏물이 안나오면 다 익은 거다.
  • 좀 덜 익었거나, 먹다가 남아서 식으면 삼발이(찜기)를 놓고 익히면 좋다.

치즈를 먹다 3 : 라클렛

라클렛은 퐁듀와 거의 유사한 스위스 음식이다. 퐁듀가 치즈를 와인에 녹여놓고, 각종 빵과 고기, 야채를 찍어먹는다면, 라클렛은 그릴에 각종 식재료를 굽고, 녹인 치즈를 곁들여 먹는 음식이다. 뭐가 주가 되느냐의 차이만 있을 뿐, 결국 같은 종류의 음식이다.

img_3761

.

라클렛 그릴만 집에 있다면 (사실 다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그릴이라 여러모로 쓸모가 많다.) 아주 쉽게 준비할 수 있다. 각종 야채와 고기를 준비하고, 취향에 따라 새우나 관자처럼 해산물도 준비한다. 그리고 라클렛 치즈와 함께 몇몇 치즈만 있으면 훌륭한 요리가 된다. 그릴 아래에 있는 삽 모양의 손잡이를 꺼내 치즈를 넣고 녹여가며 먹으면 된다.

.

다만 라클렛은 재료를 즐기는 음식이라 가급적 좋은 식재료를 사용하는게 좋다. 예를 들어 퐁듀라면 호주산 척아이롤을 행사가에 사서 구워도 된다. 후추와 소금으로 간을 하고 약간 바싹하게 구워서 먹으면 좋다. 하지만 라끌렛이라면 좀 더 좋은 고기가 필요하다. 냉장고를 털어먹는다면 퐁듀, 넉넉하게 장을 새로 본다면 라클렛. 그게 우리집 룰이다.

.

라클렛에 사용하는 치즈 자체는 맛이 매우 강하다. 딱딱한 경성 치즈와는 달리, 반경성치즈 특유의 묘한 숙성맛이 있다. 그래서 와인과도 잘 어울리고, 위스키와도 훌륭하다. 개인적으로 가격을 떠나 ‘그냥’ 먹기에 가장 좋은 치즈 중 하나다. 다만 샌드위치나 다른 음식과 함께 먹기에 좋은 맛과 향은 아니다.

.

에미 라클렛 치즈 :

마트보다는 온라인으로 구매하는게 편하다. 200g에 15,000 ~ 20,000원 정도로, 보통의 치즈보다는 약간 더 비싸다. 보통 라클렛 요리를 한다고 생각하면 인당 100g 정도 생각하면된다. 한 팩으로 2인 기준 한끼 식사가 가능하다.

img_3755img_3758img_3762

겨울엔 라클렛

겨울에는 수육이나 퐁듀 이런 음식 좋다. 그 중 하나가 라클렛이다. 퐁듀가 지나치게 ‘거창해’ 보인다면 ‘라클렛’은 그냥 고기 사다 구워먹는 기분이라 훨씬 편하다. 사실 재료 장만이나, 준비는 퐁듀가 훨씬 간단하다. 전에도 얘기했지만, 퐁듀는 냉장고에 남겨진 식재료를 이용하는 느낌이라면 라클렛은 갓 사온 신선한 재료를 사용하는게 좋다. 신선하지 않은 생선으로 굳이 회를 뜨지 않는 것과 비슷한 느낌이다.

.

 

재료 : 구워 먹고 싶은 모든 것, 라클렛 치즈

시간 : 조금씩 구워가며 먹고 마시기에 참 좋은 메뉴

난이도 : 하

편차 : 없다. 버터를 사용해서 구우면 더 맛있다.

  • 재료의 퀄리티가 전부인 요리다. 고기, 야채 등 당일에 장을 봐서 해먹으면 더 좋다.
  • 치즈는 라클렛이 가장 좋다. 그 외에는 반경성 치즈들도 나쁘지 않다. (콜비 잭이나, 고다)
  • 기름이 많은 재료는 가급적 피하고 해산물은 새우나, 관자 같은게 좋다.
  • 야채는 그릴 가운데에서 버터를 듬뿍 깔고 구워야 한다. 그냥 외곽에 두면 말라버린다.

img_37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