찜닭

사실 닭을 조리하는건 간단하다. 신선한 재료를 먹기좋게 다듬고, 잘 익히면 된다. 재료를 편하게 먹기 위한 양념을 추가하고 끓여내면 된다.

 

재료 : 닭, 야채 (양파, 감자, 당근, 파), 양념 (간장, 마늘, 설탕, 맛술)

시간 : 30분

난이도 : 하

편차 : 양파나 감자, 당근이 익으면서 단맛이 난다. 설탕은 간을 보고 약간만 넣는다.

  • 닭은 깨끗하게 씻는다. 흐르는 물에 씻어도 좋고, 소금을 넣고 핏물이 가시게 끓여도 좋다.
  • 간장 1, 맛술 1, 물 2, 설탕 약간을 넣는다. 닭이 충분히 담길만큼 양을 잰다.
  • 다진 마늘, 감자, 당근을 넣고 강한불에 끓이면서 졸인다.
  • 감자가 어느정도 익었다고 생각하면 양파, 고추, 파를 순서대로 넣는다.
  • 감자가 다 익을 정도면 닭도 거의 익었다.
  • 마지막으로 고추가루를 아주 약간 넣는다. 많이 넣으면 닭볶음탕이 될 수 있다.

 

#2017 07

  • 감자가 너무 컸고, 설탕의 양이 많았는지 생각보다 달았다.
  • 생각보다 감자, 양파, 당근의 양이 많아서 냄비보다는 웍에 조리하는게 좋았을 것 같다.

 

닭고기 발사믹 조림

사실 닭을 조리하는건 간단하다. 신선한 재료를 먹기좋게 다듬고, 잘 익히면 된다. 재료를 편하게 먹기 위한 양념을 추가하고 끓여내면 된다.

재료 : 닭가슴살, 야채 (다양한 버섯들, 작은양배추), 발사믹, 소금과 후추 약간

시간 : 30분

난이도 : 하

편차 : 어떤 발사믹을 사용하는지에 따라 조금 달라질 수 있다.

  • 닭가슴살을 살짝 굽는다.
  • 야채를 넣고, 닭육수(치킨스탁)에 발사믹을 넣고 같이 졸인다.
  • 잘 익으면 먹는다.

 

 

덮밥 시리즈 – 삼겹살 덮밥

아내는 임신했고, 우리의 아기는 가을이면 세상에 태어난다. 왜 덮밥을 얘기했는지는 잘 기억나지 않지만 임신, 육아, 출산에 대해 아빠로서 뭔가 해보자고 했다. 그냥 일을 도와주는게 아니라, 이유식에 대해 블로그를 쓰던가, 육아에 대한 이야기들을 만들어보자고 했다. 그러던 와중에 덮밥 얘기가 나왔다.

재료 : 삼겹살, 계란, 야채 (양파, 버섯, 대파), 양념 (간장, 마늘, 고추)

시간 : 20분

난이도 : 하

편차 : 국물이 너무 없으면 퍽퍽해진다.

  • 순서는 삼겹살을 굽고, 소스와 야채를 넣고, 계란을 넣으면 된다.
  • 소스는 기본적으로는 간장 1, (모밀국수용)장국 1, 설탕 1, 물 6 정도에서 시작한다. (대략 1인분 기준)
  • 다음에는 국물이 좀 더 촉촉해지게 소스의 양을 늘려본다.

 

닭도리탕

재료 : 닭, 감자, 양파, 당근, 마늘

시간 : 50분

난이도 : 하

편차 : 물 조절만하면 맛은 비슷하게 남. 찬물에 좀 담궈서 핏물을 빼주면 비린내가 덜난다. 

  • 닭을 한번 끓이고, 물을 버린 후 양념장을 얹고 물을 양념장 섞었던 그릇만큼 넣어준 후에 익힌다. 
  • 양념장과 물, 닭이 좀 끓으면 야채들을 모두 넣고 익힌다. 이 때는 뚜껑을 닫고 불을 줄인다. 
  • 양념장은 고추장, 고추가루, 간장이다. 비율은 고추장과 고추가루를 2:1에서 1:1까지 선호에 따라 조절한다. 고추가루가 많아지면 칼칼해진다. 간장은 고추가루 + 고추장의 두 배만큼, 올리고당은 간장의 반 정도로 넣는다. 다진마늘, 맛술도 조금씩 넣으면 좋다. 
  • 불이 너무 세면 물이 다 쫄아버리기 때문에 한번 끓고나면 중불로 끓인다. 감자는 익는데 시간이 걸리니 뚜껑을 딛으면 더 좋다. 

#2017 08 12

냉동실에 남아있는 닭조각 약간을 이용해 만들었다. 감자 작은것 2개 양파 1개를 함께 넣었다. 당근은 넣지 않았다. 고추장의 비율을 높였고, 국물을 아주 자작하게 (살짝 그을리게) 졸였더니 맛이 더 좋았다. 

겨울엔 북어국

우리 모두의 냉장고에는 북어포가 있다. 사실 국이라는게 적당한 재료를 넣고 끓이는거라, 별다를건 없다. 다만 미역국이나 북어국 등 된장을 넣지 않은 국들은 싱거울 수 있다. 그렇다고 소금이나 간장을 잔뜩 집어넣을건 아니다. 그래서 물 조절이 중요하다.

재료 : 북어포, 계란, 양념 (간장, 액젓, 고추가루, 마늘 등)

시간 : 20분

난이도 : 하

편차 : 별로 없다. 그냥 끓이면 된다.

  • 북어포를 좀 찢어서 볶는다. 참기름으로 볶으면 좀 낫다. 볶기전에 물에 적셔주면 좋다.
  • 물(또는 쌀뜬 물)을 넣고 끓인다. 물은 생각보다 적게 넣는게 좋다.
  • 간장, 고추가루, 다진 마늘, 파 등을 넣는다.
  • 고추가루나 간장은 국의 색을 변질시키니 약간만 넣는다. (간장 2스푼, 고추가루 1/2스푼)
  • 계란 풀고 먹으면 된다.

 

바지락 술찜

fullsizerender

날이 차가워졌고, 겨울이 오고 있다. 이럴 때는 따뜻한 국물음식이 필요하다. 재료는 여러가지 중에 고를 수 있다. 고기도 좋고, 생선도 있다. 그래도 뭔가 겨울이라면 떠오르는 (뭐 이건 지극히 개인적인…) 녀석은 조개다. 사실 어떤 조개라도 상관없다. 적당히 만족스러운 가격과 품질을 고르자. 그리고 먹다 남은 청주를 부어가며 끓이면 된다.

 

재료 : 바지락(또는 모시조개), 마늘, 고추, 청주

시간 : 20분

난이도 : 하

편차 : 조개가 좋으면 맛있다.

  • 마늘을 넣고 볶다가 조개를 넣는다.
  • 청주를 ‘적당히’ 부어가면서 센 불에 끓인다. 매운걸 좋아하면 청양고추를 약간 넣는다.
  • 끓기 시작하면 불을 줄이고, 뚜껑을 덮고 졸이다.

 

 

입맛없을 때, 삼겹살콩나물밥

재료 : 삼겹살, 콩나물, 쌀 (정말이지 너무 간단하다.)

시간 : 60분

난이도 : 하

편차 : 밥을 잘할 수 있다면, 이것도 어렵지 않다.

  • 일단 밥을 할만한 냄비에 삼겹살을 굽는다. 너무 바싹 구울 필요는 없고 적당히 한다.
  • 삼겹살 위에 물에 30분 정도 불린 쌀과 물을 넣는다. (불렸으니, 물은 평소보다 약간 적게)
  • 센 불에 한 번 끓인 후에 콩나물을 넣고 약불에 밥을 한다.
  • 양념장은 고추가루4, 간장8, 깨1, 다진마늘1, 매실액2 (없으면 올리고당 같은거), 파1, 고추1 를 먹음직하게 섞어준다.

 

그냥 소주가 땡기는 날, 갈치조림

재료 : 냉동 갈치, 감자, 양파, 파, 양념

시간 : 60분

난이도 : 중

편차 : 불/물 조절만하면 맛은 비슷하게 남. 처음 하는거라면 태우지 않는게 포인트

  • 갈치를 씻고, 다듬고, 칼집을 내면 됨. 감자는 두개정도, 양파는 하나만 준비. 무도 있으면 좋음
  • 양념장은 고추가루4, 간장4, 다진마늘1, 매실액 또는 액젓 4 (생강 있으면 그것도). 추가: 미림을 4정도 넣으니 양념이 더 부드러짐 
  • 감자 > 갈치 > 양념장 > 양파 > 물 순서로 넣음
  • 추가: 무를 넣어서 요리할 때는 갈치넣기 전에 양념과 무를 충분히 익히고 난 후에 갈치를 넣으면 좀 더 안전함 
  • 뚜껑 덮고 5분 정도는 강불에, 그 다음엔 뚜껑 열고 약불에 조림. 뭔가 물기가 말라가면서 타는 느낌이 들면 물을 살짝살짝 뿌려줌
  • 자글자글 익은 것 같으면 파를 넣고 마무리

 

#2017. 02

겨울이다보니, 냉장고에 들어있는 생선들을 넣고 졸이면 좋다.  오늘은 남아있는 갈치 두 토막과 무, 양파가 있다. 달랑 갈치만 두 토막 넣고 끓이기에는 아쉬운게 있어 다른 녀석들을 넣었다. 그래서

  • 냉동실에 잠들어있는 냉동 해산물 모듬 (조개, 새우 등 작은 해산물 얼려서 파는…)을 넣었다.
  • 평소보다 물을 좀 더 넣어서 국물 음식처럼 만드는게 목표다.

wp-1486292920546.jpeg

wp-1486292908258.jpeg

#2017.06

갈치를 넣기전에 무를 양념과 함께 끓이니 좀 나은 듯. 그리고 양념장에 미림을 넣는 것도 좋음. 양념이 좀 부드러워진 느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