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번째 손님, 스페인 영화를 봐야하는 이유

. 별다른 생각이나 사전 정보 없이 본 영화가 주는 몰입감이 있다. 전혀 모르는 배우의 얼굴, 낯선 언어, 이국적인 배경이 이내 익숙해지면서 그 매력에 빨려든다. 세번째 손님. 스페인 범죄 추리물이다. 우리가 잘 아는 영화로 치자면 범죄의 재구성 같은 장르다. 최근 몇 년간 본 범죄 추리 영화 중에 단연 최고였기에, 비행기에서 영화를 다 보고 혼자 울면서 박수쳤던…

케리, 깔끔한 하이틴 공포물의 정석

보통의 하이틴 영화에는 운동부 주장, 금발의 미녀, 이들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주인공, 이들의 행동을 제어하지 못하거나 조장하는 선생님과 부모들, 소심하지만 주인공의 고민을 들어주는 평범한 친구들, 대략 이런 캐릭터가 등장한다. . 스토리도 어느정도 정해져있다. 장난이 괴롭힘이 되고, 누군가는 사고로(?) 죽거나 크게 다친다. 그 경험을 현재의 사건과 교차하며 이야기를 끌어간다. 현재 시점에서는 그 때 괴롭힘에 가담했던 모두가 한…

킹덤(kingdom) 시즌1

. #1.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만들어진 첫 번째 한국 드라마다. 이미 넷플릭스 작품에 등장하며, 얼굴을 알렸던 배두나가 등장하고, 광해를 통해 목소리 굵은 조선시대 중신의 아이콘 류승룡이 있다. 류승룡과 대척을 이루는 인물로는 주지훈이, 그의 주변인으로는 김상호, 허준호, 진선규, 전석호와 김성규가 등장한다. 이름만 들어서는 얼굴이 선뜻 떠오르지 않을 수 있으나, 얼굴을 보면 매우 친숙한 배우들이다. 사극답게 얼굴이 알려진…

완벽한 타인, 충실했지만 아쉬운 리메이크

프랑스 원작 영화인 위험한 만찬을 리메이크한 영화다. 난 원작을 넷플릭스로 먼저 보았고 완벽한 타인은 오늘에서야 올레TV로 보았다. 리메이크의 범위가 어디까지인지는 모르겠지만, 이 영화는 한국판 ‘위험한 만찬’이라 보는게 더 맞겠다. 주요 대사, 설정, 장면까지 대부분이 동일하다. 스토리는 간단하다. 사회적으로 자리잡은 40대 중반의 남녀가 모인다. 정신과 의사와 성형외과 의사 커플, 레스토랑 주인과 수의사 커플, 변호사와 주부 커플,…

IO, 독특한 B급 멸망 스토리

… 인간은 환경을 파괴하고, 파괴된 지구는 인간을 공격한다. 결국 인간은 멸망을 피하기 위해 노력한다. IO에서는 인간이 지구를 떠나고, 마지막 한 대의 피난선만이 남았다. 한 과학자가 높은 언덕에 살아간다. 그녀는 홀로 남아 변화한 지구 환경과 그 환경에 적응하는 동식물에 대해 연구한다. 그리고 그녀 스스로 이 환경에 적응할 수 있는지 시험한다. 매력적인 배우들이 등장한다. 크리스틴 스튜어트의 신인…

스위트 버지니아, 그냥저냥 알라스카 배경 영화

날이 추워지면서 알라스카 배경의 영화, 드라마, 다큐멘터리를 찾아보고 있다. 따뜻한 방에 누워 이불을 덮어쓰고 Life under zero 같은 다큐멘터리를 보는건 꽤나 행복하다. 이는 전쟁 영화나 각종 재난 영화를 좋아하는 이유와도 같다. ‘스위트 버지니아’에는 존 번탈이 나온다. 퍼니셔에 나오며, 사연많은 히어로 캐릭터를 연기했던 바로 그 배우다. 포스터엔 Kar98(독일군 제식소총)도 등장한다. 대체 무슨 조합인가. . 결론적으로 이…

종말의 끝 (How it ends)

제목은 참 흥미롭다. 본격적인 종말 스토리를 떠올리게 되면서, 간만에 괜찮은 재난 영화가 나왔나 싶었다. 결론적으로는 ‘더 로드’에 ‘안드레아스’를 더하고, 돈 많이 들어가는 액션 장면을 미국의 자연 경관으로 대체한 영화다. 미국 자연을 배경으로 하는 드라이브 영화다. . 대략의 줄거리는 이렇다. 알 수 없는 재난이 미국 서부에 발생하자, 시카고에 있던 남자친구와 장인이 차를 몰아 시애틀로 간다. 그…

더 월 (the wall) – 전쟁 영화의 특이점

영화에 대한 간략 요약 매우 저예산 스나이퍼 전쟁 영화다. 이름들은 훌륭하다. 더그 라이먼, 애론 테일러, 존 시나가 나온다. 중반 이후 급격히 지루해지다, 허무하게 끝난다.   #1 ‘왜 전쟁터에 왔는가?’는 질문은 아메리칸 스나이퍼 등 개인에 집중한 전쟁 영화의 중요한 주제다. 이 영화도 비슷한 맥락이다.  하지만 새로운 주제나 문제 의식, 액션의 쾌감도 찾아보기 어렵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지루한…

스타워즈 다시보기

스타워즈를 ‘더욱’ 좋아하게된 어느 시점 이전까지 난 스타워즈에 원작이 있다고 생각했다. SF시리즈이면서 완전한 세계관을 지니고 있을뿐 아니라, 프리퀄 3부작까지 완전히 앞뒤가 맞아들어가는 스토리가 있었기 때문이다. 모든 에피소드가 계회된 것 처럼 보였고, 모든 캐릭터의 운명도 정해져있다고 생각했다. . 오랜 침묵을 깨고 등장한 프리퀄 3부작이 그랬다. 서로간의 연관성을 보여주며 새로운 시리즈의 시작을 알렸다. 너무 이질적인 시각적 효과,…

독특한 전쟁 영화, 킬로 투 브라보

간만에 찾아보는 아프간 배경의 전쟁 영화다. 아프가니스탄 헬만드 지역에 투입된 영국 강습여단 소속 부대원들의 이야기다. 이라크 전쟁에 참여한 폭발물 제거반을 다룬 허트로커와는 달리 지뢰밭에 발을 디딘 한 부대를 그리고 있다. . #1 헬만드 아프가니스탄은 기본적으로 동서남북으로 주요 도시가 있다. 동쪽엔 수도인 카불(Kabul)이, 서쪽엔 13~14세기 중앙아시아/이슬람 문화를 꽃피웠던 헤랏(Herat)이, 북쪽엔 오래된 타직, 우즈벡인들의 도시 마자르샤리프(mazar-e-sharif), 남쪽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