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번 38

금요일 점심이라 한산하다. 서울고 우측길에 있고, 예전에 좋아했던 아이모 에 나디아 근처에 있다.

분위기, 서빙, 음식 맛 모두 좋다. 점심은 가격도 적절하다. 내장(양), 양파스프, 감자로 만든 파스타 면, 생선요리들은 익숙한듯 새로운 식감이다. 햇볕 좋은 날이다.

Advertisements

안녕 부산 

#1

금요일엔 일찍 퇴근하고, 부산에 갔다. 아내가 부산 출장이 있어 아침 일찍 도착해 있었고, 볼일을 마친 후 카페에서 일하고 있다고 했다. 4시 20분 기차를 타기위해 수서역으로 갔고, SRT를 탔다. 두 번째 타는 SRT다. 지난번보다 역에 사람들이 많았다.

 

#2

7시가 다되어 부산역에 도착했다. 매년 한번 정도는 부산을 찾았지만, 그 때마다 부산역 정문은 공사중이었다. 이번에도 예외는 아니었다. 수많은 여행객과 노숙인, 다양한 사람들이 기차역 앞에서 담배를 피웠다. 지하철을 탈까 고민했지만 ‘직행’ 버스가 있다는 얘기에 버스를 탔다. 버스에서는 간발의 차이로 좌석을 찾지 못했고, 서서 갔다. 해운대까지는 한 시간 정도가 걸렸다. 부산에서 버스는 절대 비추다. 아내에게 놀림받으며, 후회했다.

늘 느끼는 것이지만, 부산의 길은 좁다. 길 양쪽은 새로만든 건물과 오래된 건물이 가득하다. 길에서 바다는 보이지 않는다. 가능하면 지하철을 타야한다.

 

#3

짐도 없고, 배는 고프고, 시간도 늦었기에 버스에서 내려 해운대시장으로 곧장 향했다. 목적지는 곰장어를 판다는 음식점이다. 기장이라는 곰장어 지명이 들어간 집이었다. 8시가 넘은 시간이었지만 자리는 만석이었다. 곰장어는 훌륭했다. 살아있는 곰장어 불에 올려지면서 꿈틀거리는게 낯설었지만, 아주 신선했다. 배도 고프지 않았기에 25,000원짜리 ‘소’를 시켰는데, 양이 생각보다 넉넉치 않았다. 마지막에 밥을 비벼 먹었다.

우리가 보통 장어구이로 먹는 녀석은 뱀장어이고, 민물장어이다. 저수지, 호수, 하천에 주로 살고 다 자라면 바다로 내려가 산란한다. 아나고라고 알려진 장어는 붕장어이고, 바다장어다. 곰장어는 바다장어이나 뱀장어, 붕장어와는 좀 다른 어종이다. 국내에서는 묵장어, 헌장어, 곤배장어, 꾀장어(전남), 푸장어(경남), 꼼장어 또는 곰장어(부산) 등 다양한 방언으로 불린다. 세계적으로는 피혁으로 보통 사용되고, 식용으로는 잘 사용되지 않는다. 우리나라 어종 중 ‘먹을게 없어서 먹었다’는 녀석들 중 하나이다.

 

#4

이튿날, 호텔에 짐을 맡기고 미역국을 먹었다. 가재미 미역국이 독특했다. 조개가 들어간 미역국은 보통 집에서 먹는 맛과 비슷했고, 아침으로 먹기에 좋은 선택이었다. 인당 만원 정도였는데, 훌륭한 반찬이 함께 나오기에 아깝지 않은 돈이었다.

그리곤 해운대 해변가를 걸었다. 오늘은 오동도쪽 방향이 아니라 달맞이고개쪽으로 걸었다. 뉴스에 나왔던 LCT는 한창 공사중이었다. 파라다이스 호텔을 지나서는 콘도/레지던스 건물이 하나 나왔고, 1층엔 테라스가 있는 다양한 식당들이 있었다. 한 곳에서는 크롬바커를 한 잔 마시고, 다음 집에서는 타파스 하나에 필스너를 마셨다.

느즈막한 여름 오후, 맥주로 배를 채우고 슬슬 걸어 해운대시장으로 돌아왔고, 맛깔나보이는 파전을 먹었다. 막걸리도 한 병 시켰지만 반 이상 남겼다. 파전집엔 환갑이 넘은 부산 어르신들이 자리를 메우고 있었다. 주말인지라 등산을 갔다온 사람도 있었고, 오랜만에 만난것으로 보인 친구 사이도 있었다. 모두가 거나하게 취했고, 어마어마한 샤우팅으로 대화했다. 남자들이 취했을 때 얼마나 수다스러워지는지 잘 보여준다. 지쳐서 나와 호텔로 돌아갔다.

 

 

#5

훌륭한 일박이일이었지만, 돌아오는 기차안은 꽤나 피곤했다. 교회에서 일하는 듯 보이는 사람은 조용한 기차안에서  내내 대화를 했고, 이어폰을 뚫고 들어오는 하이톤의 목소리는 거슬렸다. 수서역에 도착하고, 주차장에 세워놓은 차를 찾은 후 집으로 돌아왔다. 급격히 피곤해졌고, 몸살 기운이 났다. 주말마다 코드랩을 시작하고나서 하루를 온전히 쉬었던 날이 없었기에, 전반적으로 지친 여름날이다.

 

/

멘카야 – 라면, 오금동

img_1088

img_1085

img_1087

괜찮은 라면을 판다. 가격, 면, 국물 모두 좋다. (탄탄면 말고, 대표 메뉴를 시키자.) 국물은 맵기 수준을 1, 2, 3 단계로 요청할 수 있다. 점원의 비유를 옮기자면 ‘2단계가 신라면 수준’이다. 이 말을 듣고보니, 국물맛이 약간 신라면 같기도 하다. 돼지 삶은 냄새가 적고, 칼칼한 맛이 난다. 뭔가 ‘한국식’ 라멘 국물 느낌이다.

 

장소는 송파경찰서 뒷골목에 있다.

 

Screen Shot 2017-08-20 at 4.20.12 PM.png

 

/

하바나 클럽 – 강하고, 쌉쌀하다.

하바나 클럽 마에스트로 셀렉션이다. 작년 연말 쿠바 여행 후 챙겨온 녀석이다. 마스터 블랜더 6명이 최상급 빈티지들을 블랜드한 후에 다시 숙성시켜 만들어낸 술이다. 쿠바에서는 $50 정도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많은 수상 경력의 술이다.

FAF63240-5698-4EE6-B68B-7479AFB0FB3D.JPG.JPG

 

럼은 소주같은 술이다.

럼을 어떻게 마시는게 좋은지 쿠바를 여행하면서 알았다. 사탕수수를 정제하고 남은 찌꺼기로 만들었던 술인만큼, 럼은 저렴한 술이자 칵테일로 마시는 술이다. 우리가 맥주에 소주를 섞어 마시듯, 데커리나 쿠바 리브레처럼 간단하게 섞어 마신다. 바에 들어가 마시는게 아니라면 길가 매점에서 한병을 사고, 플라스틱 컵에 충분히 담아 손쉽게 마신다. 프리미엄 위스키처럼 향과 맛을 세밀하게 음미한다기 보다는 음악과 춤, 떠들썩한 대화와 함께 들이킨다. 그래서 칵테일에 들어가는 럼은 양이 상당하다. 술을 아끼지 않는다. 우리돈 5천원이면 하바나클럽 화이트럼(Añejo 3 Años)을 한 병 살 수 있다. 저렴하게 마시고, 쉽게 취할 수 있는 술이다.

숙성된 다크럼은 보통 스트레이트로 마신다. 설탕과 과일맛이 나고, 술에 따라서는 가죽 냄새가 난다. 개인적으로는 씁쓸하고 짠 맛이 느껴지는데, 정확히 표현하기는 어렵다. 위스키보다는 확실히 맛과 향이 강하다. 하얀색 ‘화이트럼’은 보통 카테일 베이스로 사용한다. 소주나 보드카 같다.

 

단순하게 마시자.

색이 참 예쁘다. 숙성이 된 7년 이상의 하바나 클럽은 옅은 호박색이다. 콜라나 주스처럼 약간 단맛이 나는 음료에 섞어먹어도 좋고, 물을 살짝 섞어도 좋다. 개인적으로는 온더락스는 피한다. 차가워지면서 럼 특유의 거친 맛이 사라진다.

 

쿠바 럼에는 바카디가 없다.

쿠바 럼을 대표하는 브랜드는 ‘산티아고 데 쿠바’ 또는 ‘하바나 클럽’이다. 산티아고 데 쿠바가 하바나 이전의 쿠바 수도였다고 한다면, 두 브랜드는 각 도시를 대표하는 술이라 할 수 있다. 산티아고 데 쿠바는 11년산을 최고라고 한다. 캬라멜과 당밀, 꿀, 삼나무 맛이 나며 무게감이 있고 향이 좋다고 한다. 한 병 사왔지만 아직 마셔보지 않았다. 하바나 클럽은 7년산이 대중적으로 인기있는 중상급 이상의 술이다. (예를 들어 길가 주류매장에서 판매하는 술 중에 가장 비싼 녀석이기도 하다. 기억에는 $10 정도였다.) 국내에도 정식 수입되기 때문에 쉽게 구할 수 있다. 럼이 결코 싸구려 술이 아니라는 것을 전세계에 알린 술이기도 하다. 그 외에는 론 쿠베이가 있다.

모두가 알고 있는 대표적인 럼 브랜드 바카디는 쿠바 럼이 아니다. 1862년 쿠바에서(산티아고 데 쿠바) 탄생한 럼 브랜드이다. 바카디라는 이름보다는 박쥐 모양의 로고가 더 유명하다. 창업자의 부인이 증류실 서까래에 진을 치고 있던 박쥐 무리를 보고 영감을 얻었다고 한다. 쿠바에서 창업한 후 60년 쿠바 혁명과 함께 버뮤다로 본사를 이전한다. 쿠바 럼이 쿠바를 버림으로서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브랜드를 구축했다는게 아이러니하다. 그래서 쿠바에서는 바카디를 찾을 수 없다. 현재 가족이 운영하는 주류회사 중 최대 규모이고 대부분의 바카디는 푸에르토리코에서 생산된다.

 

 

 

/

 

찜닭

사실 닭을 조리하는건 간단하다. 신선한 재료를 먹기좋게 다듬고, 잘 익히면 된다. 재료를 편하게 먹기 위한 양념을 추가하고 끓여내면 된다.

 

재료 : 닭, 야채 (양파, 감자, 당근, 파), 양념 (간장, 마늘, 설탕, 맛술)

시간 : 30분

난이도 : 하

편차 : 양파나 감자, 당근이 익으면서 단맛이 난다. 설탕은 간을 보고 약간만 넣는다.

  • 닭은 깨끗하게 씻는다. 흐르는 물에 씻어도 좋고, 소금을 넣고 핏물이 가시게 끓여도 좋다.
  • 간장 1, 맛술 1, 물 2, 설탕 약간을 넣는다. 닭이 충분히 담길만큼 양을 잰다.
  • 다진 마늘, 감자, 당근을 넣고 강한불에 끓이면서 졸인다.
  • 감자가 어느정도 익었다고 생각하면 양파, 고추, 파를 순서대로 넣는다.
  • 감자가 다 익을 정도면 닭도 거의 익었다.
  • 마지막으로 고추가루를 아주 약간 넣는다. 많이 넣으면 닭볶음탕이 될 수 있다.

 

#2017 07

  • 감자가 너무 컸고, 설탕의 양이 많았는지 생각보다 달았다.
  • 생각보다 감자, 양파, 당근의 양이 많아서 냄비보다는 웍에 조리하는게 좋았을 것 같다.

 

Crashlytics로 앱 배포하기

진행 중인 프로젝트가 모바일을 포함하는 경우, 거의 모든 경우에 Beta by Crashlytics 서비스를 통해 배포된다. Testflight이라는 훌륭한 툴이 있지만, Apple에 인수되고 난 뒤로는 줄곧 Beta by Crashlytics를 사용한다. 간편하고, 테스터 관리가 쉽고, 훌륭한 부가 기능들이 있다. 생각나는 장점이 있다면 다음과 같다.

  • 앱스토어를 거치지 않고, 개발 중인 앱을 설치할 수 있다.
  • 향후 앱이 업데이트되는 경우 자동으로 알림을 받고, 업데이트할 수 있다.
  • iOS의 경우에도 (상대적으로) 쉽게 설치가 가능하다.

 

 

안드로이드 사용자

[STEP 1 : Beta by Crashlytics  설치]

  • 테스터로 지정된 사람들은 Crashlytics에서 발송된 이메일을 받게된다. 이 이메일을 연다.
  • 이메일에서 ‘Check It Out’ 버튼을 누른다.
  • Beta by Crashlytics가 설치되어 있지 않는 경우, 이를 설치하는 Download 버튼을 누른다.
  • .apk 파일이 안드로이드 폰에 다운로드되고, 이를 눌러 설치한다.

 

주의할 점

  • 지금 설치하는 앱은 ‘테스트를 위한 앱’이 아니라 테스트 앱을 설치/관리하기 위한 도구이다.
  • 즉, Beta 라는 앱을 설치한 후에 내가 원하는 ‘테스트를 위한 앱’을 또 설치해야 한다.
  • ‘알수없는 출처의 앱’을 설치하도록 스마트폰 설정을 변경해주어야 한다.
  • 간혹 메일에서 Spam으로 처리할 수 있으므로, 메일이 수신되지 않은 경우 확인한다.
  • PC가 아니라 테스트할 스마트폰에서 메일을 확인한다.

  

 

[STEP 2 : Beta 앱 설치 완료 후 런칭]

  • Beta 앱을 처음 열면 이름을 등록하는 칸에 자신의 이름을 등록한다. (가급적 본명 사용)
  • 이름 입력을 완료하면 ‘테스트할 앱이 보이고, INSTALL 버튼을 눌러 앱 설치’를 완료한다.
  • 결과적으로 Beta by Crashlytics 앱과 내가 ‘테스트할 앱’ 두가지 앱이 스마트폰에 깔린다.

 

주의할 점

  • 앱 설치에 실패하는 경우, 기존에 설치되어 있는 ‘테스트할 앱’이 있는지 확인하고, 삭제한다.
  • 특히, 다른 버젼의 테스트 앱이 설치되어 있거나, 앱스토어 버젼과 혼용하는 경우 에러가 생긴다.

 

iOS 사용자

[STEP 1 : Beta by Crashlytics  설치]

  • 테스터로 지정된 사람들은 Crashlytics에서 발송된 이메일을 받게된다. 이 이메일을 연다.
  • 그러면 웹 페이지가 하나 열리고 이름을 등록하는 칸에 자신의 이름을 등록한다. (가급적 본명 사용)
  • “Crashlytics”라는 프로파일(Profile) 설치 안내 페이지를 확인 후 NEXT 버튼을 누른다.
  • “Install Profile”이라는 페이지가 나오고, 여기서 INSTALL 버튼을 누른다.
  • 폰 패스워드를 입력하고, INSTALL 버튼을 다시 누르면 프로필 설치가 완료된다.

 

주의할 점

  • 간혹 메일에서 Spam으로 처리할 수 있으므로, 메일이 수신되지 않은 경우 확인한다.
  • PC가 아니라 테스트할 스마트폰에서 메일을 확인한다.

 

[STEP 2 : 새로운 배포버전 대기 후 설치]

  • 1단계까지 완료한 후에 아이폰 사용자는 개발팀에서는 사용자 UDID를 등록, 재배포하는 것을 기다린다.
  • 새로운 배포버젼이 공유되면 이를 설치한다.

 

주의할 점

  • 앱 설치에 실패하는 경우, 기존에 설치되어 있는 ‘테스트할 앱’이 있는지 확인하고, 삭제한다.
  • 특히, 다른 버젼의 테스트 앱이 설치되어 있거나, 앱스토어 버젼과 혼용하는 경우 에러가 생긴다.

닭고기 발사믹 조림

사실 닭을 조리하는건 간단하다. 신선한 재료를 먹기좋게 다듬고, 잘 익히면 된다. 재료를 편하게 먹기 위한 양념을 추가하고 끓여내면 된다.

재료 : 닭가슴살, 야채 (다양한 버섯들, 작은양배추), 발사믹, 소금과 후추 약간

시간 : 30분

난이도 : 하

편차 : 어떤 발사믹을 사용하는지에 따라 조금 달라질 수 있다.

  • 닭가슴살을 살짝 굽는다.
  • 야채를 넣고, 닭육수(치킨스탁)에 발사믹을 넣고 같이 졸인다.
  • 잘 익으면 먹는다.

 

 

#2017 08 03

Adobe “Installer failed to initialize” 이슈

갑자기 Flash를 사용할 일이 생겨 Adobe Animate CC를 설치했지만, ActionScript 버젼이 1.0으로 작성된 파일이라, 급하게 이전 버젼을 설치하였다. Flash Professional CS6를 설치하려고하니 (물론 Adobe에서 다운받은 Trial 버젼이다.) 아래와 같은 에러 메시지가 발생하였다.

We’ve encountered the following issues.

Installer failed to initialize. This could be due to a missing file. Please download Adobe Support Advisor to detect the problem.

 

이래저래 해봤지만 그다지 해결은 되지 않았다. 그래서 아래와 같은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하였다. (역시 Stackoverflow에게 감사를…)

  1. 마우스 우클릭으로 Package File을 연다. (Install 파일에 우클릭 ‘Show Package Content’라는 메뉴)
  2. Contents 폴더 하위에 있는 MacOS 폴더에 들어간다.
  3. Install 파일을 더블클릭한다.
  4. 아마 자동으로 Terminal이 열리고, 설치를 시작/완료한다.
  5. 잘 된다.

/ 그렇다는 얘기다.

 

더스테이. 나인블럭. 가평. 

오픈한지 채 한달밖에 되지 않은 가평의 리조트.

정확히는 카페가 있고, 레스토랑이 있고, 숙박도 가능하다. 아직 시설이 자리잡지 않아 어색함도 있지만, 하루이틀 조용하게 놀기에 좋다. 9Block은 매우 넓고 한적하다. 레스토랑은 BBQ도 가능하고, 만원 내외로 식사도 가능하다.

#2017_07_07

 

#1

사피엔스라는 책을 읽고 있다.

이전의 많은 동물과 인간 종이 “조심해! 사자야!”라고 말할 수 있었다면, 인지혁명 덕분에 호모 사피엔스는 이렇게 말할 수 있게 되었다. “사자는 우리 종족의 수호령이다.” 허구를 말할 수 있는 능력이야말로 사피엔스가 사용하는 언어의 가장 독특한 측면이다.

 

#2

Jameson은 아일랜드에서는 ‘펍’에서 마시는 위스키란다. 귀하게 챙겨먹을 위스크로, 아일랜드에서 온 게스트는 ‘TEELING’을 추천한다. SPIRIT of DUBLIN이라고 큼지막하게 써있다. 꽃 향기가 난다고 했다.

Teeling-Single-Mal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