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육아] 97주차

#97주의_아기는 이번주도 기분이 좋다. 놀러가는건 귀신같이 안다. 감기에 걸렸다. 많이 아프지는 않았지만 콧물이 그치지 않는다. 주말에 시청 근처에서 놀았다.  

[아빠의 육아] 96주차

#1_표현 거의 모든 단어와 문장을 말하는 것처럼 보인다. 가르쳐주지 않은 문장도 응용해서 사용할 수 있고, 약간씩 어투에도 변화가 있다. 기분과 감정을 아주 초보적인 수준에서 표현할 수 있다. 말을 배워간다는게 우리 부부에게는 너무나도 신기한 변화였다. 생각해보면 아기는 ‘먹을 것’부터 배우기 시작했던 것 같다. 엄마, 아빠 같은 필수 단어와 거의 동시에 배웠던 단어가 매일 아침 먹는 ‘바나나’…

[아빠의 육아] 95주차

#1_휴가 보통 휴가는 봄이나 가을에 간다. 일하는데 있어 여름은 바쁜 계절이기도 하고, 굳이 성수기에 휴가를 갈 이유가 없기 때문이다. 휴가가 많은 시즌에 다른 팀원들과 동시에 자리를 비우지 않으려는 의도가 있기도 하다. 그래서 지난 몇 년간 봄에 제주도를 다녀오고, 가을에는 조금 멀리 여행을 다녀온다. 중간중간 짧게 가는 휴가는 마음 내키는데로 간다. 휴가라고 하기에는 짧은 나들이지만 아내와…

[아빠의 육아] 94주차

#1_잠들기_아쉬워 잠드는 시간이 늦어지고 있다. 원래 8시반 정도에 방으로 들어가서, 한 시간 정도 뒤척이며 놀다가 잠들었다. 하지만 최근들어 잠드는 시간도 늦어지고, 잠들기전 놀고 싶어하는 에너지도 커졌다. 특히나 하루동안 있었던 모든 일들을 다시 기억하면서 말해본다. 친구에게 인사도 하고, 선생님에게 들었던 말을 반복하기도 하고, 노래도 부르고, 속삭이며 쉴새없이 말한다. 거의 방언 수준이다. 한 시간 가까이 말하고 놀다가 어느순간…

[아빠의 육아] 93주차

#1_엄마와_휴가 엄마와 3일간 휴가를 갔고, 난 집에 남았다!!! 첫 날은 수족구 때문에 고생했고, 다음날부터는 식욕을 완전히 회복했다고 들었다. 수영을 하고, 풀밭을 뛰놀고, 잘 먹었다고 했다. 계곡에도 다녀왔는데 물이 차가워서 싫어했다고 한다.   이번주는 짧게 끝.

서버 비용에 대한 문의

‘서버 비용이 얼마나 나오나요?’라는 질문은 개발을 의뢰받는 입장에서 가장 많이 받는 질문 중 하나다. 이 질문은 ‘이 서비스가 성공할까요?’를 묻는 만큼이나 답하기 어렵다. 그래서 ‘얼마 안나와요’, ‘나와도 $50/월 미만입니다’ 정도로 대답하거나, ‘서버비 걱정하실 정도면 서비스는 이미 성공한거예요’ 또는 ‘예산 한도를 설정해놓고 모니터링해보시라’고 대답한다. 성실하지 못한 답변이지만, 이 이상으로 답하기 어렵다. 개발 환경이라면 ‘몇 만원’ 수준…

디아지오 왕좌의게임 에디션

“사실 맛만 놓고 보면 높은 평가를 하기는 어려운 술들”이라면서 “마케팅을 아주 잘한 케이스다. 마케팅의 승리” – 인터넷 기사에서 인용 #1. 올해 초 김포공항 면세점에 들렀다. 시간이 남아 이런저런 위스키들을 ‘구경’하고 있다가 Oban과 Lagavulin 브랜드의 독특한 위스키가 보였다. 왕좌의 게임 스페셜 에디션이었고, 고민 끝에 Oban을 한 병 샀다. 한국에 돌아와서 검색을 해보았지만, 역시나 출시 첫 날…

여름 음식은 아니지만, 생선 스튜

불을 피워 요리를 하기엔 너무 덥다. 그래도 오랜만에 불을 피워 음식을 만들기로 했다. 스튜를 위해 토마토 페이스트 캔과 삼치를 한마리 샀다. 재미삼아 냉동 새우와 고니도 사왔다. 대부분의 음식과 비슷하게 재료 손질 > 볶기 > 물넣고 끓이기 > 주재료를 넣고 익힌 후 마무리하면 된다. 생선 손질을 한다. 삼치의 껍질을 벗기고, 적당히 자른다. 소금, 후추, 집에 있는…

안드로이드 앱 플레이스토어 리뷰

안드로이드 앱 배포는 iOS 만큼 조심스럽지 않다. 특히 프로토타입 버전의 첫 배포는 ‘사용자가 아직 없기’ 때문에 마음 편하게 출시한다. 문제가 있다면 언제든 수정해서 업데이트할 수 있기 때문이다. 보통의 경우처럼 스토어에 표시되는 몇 가지 앱 소개 정보와 아아콘, 배너 커버를 입력하고 APK를 올렸다. IARC 레이팅을 등록하고, 가격 및 배포 국가를 설정하면 끝이다. Roll-out 버튼을 누르면 즉시…

[아빠의 육아] 92주차

#1_부끄러워요 늘 흥이 많다. 걸을 때도, 뛸 때도 리듬에 맞춰 투스텝으로 걷는다. 사람과 대화하는걸 좋아하고, 길에서 만난 오빠, 언니, 아기들에게도 스스럼없이 말한다. 강아지에게도 반갑게 인사하다. 이런 흥은 가족과 통화할 때도 그대로 드러난다. 근데 최근들어 전화를 하면서 조금씩 부끄러워하는 것 같다. 말도 조곤조곤하고, 애써 전화기의 시선을 피해 자기 할 일을 한다. 이게 부끄러워하는 것인지, 전화로 보여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