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멘에 대하여 2 – 예멘의 역사

예멘에 대하여 1 – 들어가며   사바 왕국 (Saba, ~395) 예멘에 사람이 거주한 기록은 3,000년이 넘는다. 이집트, 그리스, 로마에 대한 무역으로 성장하였고, 농업에 기반을 둔 일부 지역이 자본을 축적한다. 그 결과, 마리브(Ma’rib) 지역에 기반을 둔 사바(Saba)가 등장한다. 육상의 무역 루트를 따라 성장하던 사바 왕국은 해상 무역이 성장함에 따라 점차 쇠퇴했고, 주요 무역품인 유향의 사용량이 줄어들면서…

예멘에 대하여 1 – 들어가며

난민이라는 특수한 주제 때문에 알려지기 시작한 나라, 예멘이다. 대학 시절 이슬람 문화권에 대한 동경과 여행에 대한 열정이 있었고, 예멘과 아프가니스탄, 시리아는 버킷리스트였다. 운좋게 아프가니스탄은 여행할 기회가 있었지만, 예멘과 시리아는 더 이상 여행할 수 없는 나라가 되었다. 인생은 역시나 타이밍이다. . 예멘에는 뭐가 있을까 사막의 멘하탄 한 나라의 존재 이유를 유적이나 관광지로 표현할 수는 없다. 하지만…

이재명에 대한 짧은 메모

#1. 이재명을 실제로 본건 재작년 촛불집회 때였다. 난 청계천을 따라 광화문으로 들어가고 있었고, 대로와 청계천이 만나는 동아일보 사옥 근처는 말 그대로 인산인해였다. 이런 공간에서는 나의 의지보다는 인파가 흘러가는대로 따라갈 수 밖에 없다. 흘러가는 사람들을 거슬러 한 무리의 인파가 이동하고 있었고, 이들로 인해 그 일대는 아수라장이 되었다. 그 무리의 한 가운데 이재명이 있었다. 탄핵이 있고, 민주당의…

주말 저녁

순수하게 고기만 구웠다. 여름이라 음식하기 어렵기도 하다. 그리고 우린 가락시장이 가깝다.  

클리브랜드 언더그라운드 버번

. 1. 모데스타에게 받은 선물이다. 일단 미국 위스키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으로서 새로운 술은 반갑다. 병은 발베니를 떠올릴만큼 균형잡혀있다. 버번이고, 클리브랜드 지역 술이라 했다. 마셔봐야하는데 기회가 마땅치 않다. 마시기 전에 어떤 술인지나 검색해보자. . 2. 어느 나라나 자국 술에 대한 규정이 있다. 버번 위스키는 대략 이렇다. 1. 미국에서 제작되어야 하며 2. 51% 이상의 옥수수를 사용하며…

동네 술집 – 넙떼기

약간 실비집 스타일의 허름한 술집. 메뉴판에 있는 메뉴들보다는 사장님께 여쭤보면서 달라고 하는게 좋다. 모듬회를 시키면 이것저것 많이 챙겨주신다. 단, 회의 신선도는 날마다 격차가 있다. 단점이 있다면 식당은 매우 작은데 술에 취한 중년분들이 많아 꽤 시끄러울 수 있다. 양재동 포이사거리에 있다.

야구장

오랬동안 기대한 날이다. 아기를 안고 야구장에서 아빠와 시간을 보내는 것, 내가 가진 아빠로서의 판타지 중 하나다. 레드 201 구역이다. 1루 위에 위치했고, 외야와 가까운 자리다. 경기가 시작되기 전에 자리를 잡았고, 약간 더운 기온과 생각보다 선선한 바람, 흐린 하늘을 바라보며 경기를 즐겼다. 아기는 역시나 큰 소리에 놀랐다. 그래도 잘거 다자고, 생각보단 잘 적용했다. 자리도 생각보다 비좁지…

밥 비비기

예전에 아내와 ‘우리에게 소울 푸드는 뭘까’ 물었다. 아내는 곰탕이라 대답했고, 나 역시 ‘탕’에 동의했다. (이름에 ‘국’이 들어가는 순대국이나 해장국도 난 ‘탕’이라 생각한다.) 그러다가 요즘들어 생각이 조금 바뀌었다. 국이나 탕도 충분하지만, 좀 더 집밥의 의미로서 소울 푸드를 생각한다면 난 비빔밥이라 답할 것 같다. . 결혼하고 3년반이 지났다. 그 동안 다양한 집안일에 적응해왔고, 그 중 요리를 포함한…

아구찜

처가에서 요즘 자주 먹는 음식이다. 아귀를 사다가 멸치 다시물에 소금과 약간의 된장을 풀고 끓인다. 살이 부드러워 10분 정도가 적당하다고 한다. 가락 시장이 가까워 마리에 13,000원~15,000원 정도면 괜찮은 아귀를 한 마리 살 수 있다. . 아귀를 먹다보면 부드러운 ‘간’이 있다. 바다의 푸아그라로 불린다. 맛이 부드럽고 별미다. 살은 살 그대로 먹는다. 별다른 양념 없이 미나리와 간장, 와사비…

가든 파이브

낮에 잠깐 일하고 집으로 왔다. 그리고 가든 파이브에 와서 여름 옷을 골랐다. 한식을 먹을지, 마라상궈 같이 강력한 걸 먹을지 고민하다, ‘찬장’이라는 이름의 반상집에 갔다. 쭈꾸미는 적절하게 양념되어 나왔고, 고등어 구이도 좋았다. 무엇보다 밥이 맛있었다. 오늘의 교훈 1. 블랙베리 카메라는 정말 후지다. 2. 유니클로에서도 많이 사면 돈이 꽤 나온다. 3. 월요일 일하고 화요일 쉬니 좋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