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의 육아] 67주차

이번주는 설 연휴가 있는 주다. 새해에는 이런저런 일로 자주 만났지만, 아직 아기는 우리 부모님과 그리 친해지지 않았다. 4살 많은 첫째 조카와 5개월이 늦은 둘째 조카와도 소원하다. 왠지 이번 연휴를 통해서 서로 가까워질 수 있지 않을까, 가족들에게 우리 아기의 매력을 어필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며 연휴가 시작되었다. (부모로서 아기가 매력적이라는걸 인정받고 싶어하는건 어쩔 수 없나보다…) ….

2018.11.20

#1. “당신자신과 당신의것”을 보았다. 배우들 중에는 이름과 얼굴이 알려진 배우가 많이 등장했다. 권해효나 이선균, 그리고 주인공이 있다. 여자 주인공으로 등장한 배우도 인상적인 모습이었다. 앞으로 이런저런 영화에서 보게될 것 같다. 홍상수 영화가 대략 이렇지만 이번에도 역시나 애매하다. 이 영화는 왜 찍은거지? 저 배우들은 뭐가 마음에 들어서 영화 출연을 결정했을까? 사실 나만 모르는 심오한 세상의 이치가 담겨있겠지….

바세린

이번 겨울은 유난히 건조하다. 집착에 가까울만큼 공간의 습도를 높이고, 다양한 보습제를 사용한다. 이맘 때 입술이 트고, 피부가 건조해지면 오래전 훈련소에서 사용한 바세린의 기적이 떠오른다. . 바세린은 어릴적 안방에 있던 키가 낮은 문갑에 늘 있었다. 오랜 기간동안 손으로 덜어낸 모양이 그대로 남아있었고, 냄새가 고약한 호랑이 연고, 베이비 파우더, 그리고 몇 가지 비상 약품과 함께 있었다. 이미…

2019.01.10

#1. 오전에는 미팅이 있었다. 다행이 가까운 곳이라 시간적인 부담은 적었다. 가까운 곳이라 오고가는데 많은 시간을 허비하지는 않았다. 미팅은 30분이 채 걸리지 않았다. 빠르게 끝나는 미팅은 두 가지 상황에서 일어난다. 미팅 어젠다가 미리 공유되어 있고, 서로가 어떤 지점에서 논의해야할지 아는 경우다. 그렇지 않다면 목적성이 정확하지 않은 미팅이다. 미팅을 하려고 대화를 시작했으나, 그 자리에서 결정할 수 없는…

아이패드 프로 사용기

#1. 아이패드를 처음 사용한 것은 아이폰 4를 사용하던 시절인걸로 기억한다. 꽤나 무거웠고, 미팅 나갈 때 가지고 다니면서 미팅의 상대방과 문서를 같이 보거나, 내가 열람하는 목적으로 사용했다. 몇 가지의 아이패드용 게임을 해봤고, 블루투스 키보드를 가지고 다니면서 메모를 하거나, 업무용으로 사용하려고 시도했다. 결론적으로는 ‘랩탑의 기능’을 대체하거나, 보완해주지 못했기 때문에 가지고 다니는 것 자체가 부담스러웠다. 맥북과 아이패드, 아이폰,…

2018. 11. 22.

#1. 어제는 아주 오랜만에 회사 동료들과 술을 마셨다. 여름부터 진행된 프로젝트가 드디어 완료되었고, 내부적으로 종료를 선언하는 회식이었다. 프로젝트 리뷰를 해보면 더 자세히 정리해볼 수 있겠지만, 금번 프로젝트는 1) 초기 프로젝트 설계 시 전체 프로젝트 업무량 산정이 정확하지 못했고, 2) 데이터 로직이 복잡한 프로젝트일수록 초기 테스트 데이터 확보와 모델링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알았다. 3) 그리고 데이터와…

아프가니스탄 전쟁사 – 들어가며

역사에는 그 모든 것의 원인이 되는 사건이 있다. 그리고 그것은 전쟁일 가능성이 크다. 만약 2차 대전 이후, 우리 모두의 역사에서 가장 중요한 터닝포인트가 있다면 그 중 하나는 단연 아프가니스탄 전쟁일 것이다. 또한 아프가니스탄 전쟁은 기독교의 탄압, 서구 열강의 식민 지배와 수탈, 두 차례에 걸친 세계 대전을 거치면서 수많은 무슬림이 고민해왔던 ‘어떻게 과거의 영광을 재현할 것인가’에…

특별한 보드카 – 즈브로우카

#1. 함께 일하는 @모데스타가 사다줘서 처음 마셨다. Bison Grass가 한 가닥 들어있는 병은 보기에도 특별했다. Bison(들소)가 좋아하는 풀의 에센스를 증류할 때 사용한다. 폴란드 보드카이고, 약간의 과일향도 있고, 약간은 차향도 난다. 뭐라 설명할 수 없이 오묘하다. 보드카를 좋아하는 사람은 스트레이트로도 마시고, 음료를 섞어 마시기도 한다. 하지만 보드카가 주는 특유의 알콜향이 입에 맛지 않는 사람도 있다. 이런…

이재명에 대한 짧은 메모

#1. 이재명을 실제로 본건 재작년 촛불집회 때였다. 난 청계천을 따라 광화문으로 들어가고 있었고, 대로와 청계천이 만나는 동아일보 사옥 근처는 말 그대로 인산인해였다. 이런 공간에서는 나의 의지보다는 인파가 흘러가는대로 따라갈 수 밖에 없다. 흘러가는 사람들을 거슬러 한 무리의 인파가 이동하고 있었고, 이들로 인해 그 일대는 아수라장이 되었다. 그 무리의 한 가운데 이재명이 있었다. 탄핵이 있고, 민주당의…

주말 저녁

순수하게 고기만 구웠다. 여름이라 음식하기 어렵기도 하다. 그리고 우린 가락시장이 가깝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