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돌박이와 부추

늘 그렇듯 오늘도 간단한 저녁을 만들었다. 차돌박이와 부추로 만든 음식이라 재료가 곧 음식 이름이 되는 메뉴다. 부추는 생각보다 양이 많아 부추전도 만들었다. . 재료 : 부추, 양파, 부침가루, 양념장 시간 : 대략 30분 난이도 : 중 편차 : 별로 없다. 부추를 씻은 후 4등분 정도로 썬다. 양파는 썰어서 찬물에 담궈둔다. 양념장은 고추장 2, 고추가루 2,…

[아빠의 육아] 30주차

  #1. 올림픽공원 날씨가 아주 급격하게 좋아졌다. 25도가 넘는 날씨에 바람도 선선하다. 얼마전 비가 크게 내려서인지 전혀 습하지 않다. 맑은 가을 날씨가 5월에 들이닥쳤다. 여름의 시작은 ‘일평균 기온이 20도 이상이 연속되는 날’이라는 애기를 보았다. 우리 커플에게 여름의 시작은 올림픽공원에서 하는 시울재즈페스티벌이다. 아주 초기부터 찾았던 음악 페스티벌이었고, 여타의 락페와는 달리 호젓하게 누워서 보기 좋았다. 이번에는 표를…

슬럼프

계절이 바뀌고, 일의 주기가 달라지면 한번씩 슬럼프에 빠진다. 전반적으로 컨디션이 좋지 않고, 일에 대한 집중력이 떨어졌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 시간이 빠르게 흘러간다는 자각, 그리고 내가 더 이상 어린 나이가 아니라는 확인, 반면 상대적으로 천천히 성장하는 사업과 점점 줄어드는 체력 정도가 이유인 듯 싶다. 정리하면 조급함이다. . 한 주의 업무가 끝났고 어김없이 가족과 함께하는 주말이 찾아왔다….

동네 초밥집

초밥은 가벼운 패스트푸드 같기도, 깊이있는 정찬 같기도 하다. 그래서 가격과 맛, 레스토랑의 분위기도 참 다양하다. 집 근처에 새로 생긴 초밥집이 있어 아내와 저녁을 먹었다. . 이름은 미스터 스시. 왠지 체인점 같기도 했다. 집앞 스타벅스 건물에 있었다. 초밥 메뉴들이 있었고, 다른 선택 옵션이 없기도 해서 모듬 초밥과 오마카세 초밥을 시켰다. 가격은 보통의 캐쥬얼 스시집과 크게 다르지…

아보카도 명란 비빔밥

트위터에서 워낙 난리라 나도 해봤다. 워낙 간단한 음식이라 대략 생각나는데로 했다. 일단은 명란 파스타를 하고 냉동실에 얼려둔 명란을 꺼냈다. 왜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아내가 사놓은 아보카도 역시 꺼냈다. . 재료 : 명란, 아보카도, 김, 참기름, 계란 시간 : 대략 10분 난이도 : 하 편차 : 아보카도 손질하는게 생각보다 쉽지 않다. 명란은 껍질 빼고, 알만 넣는다. 손이나 포크로…

이탈리 (Eataly)

. 집에서 음식을 해보면, 이탈리안 만큼 간단하고 훌륭한 음식은 드물다는 생각이 든다. 좋은 올리브 오일과 면, 신선한 제철 식재료가 있다면 너무나도 간단하게 조리할 수 있다. 그래서 가족과 식사하면서 이탈리안 레스토랑에 가면 뭔가 어색함이 있었다. 떠들석하게 먹어야할 간단한 음식들을 지나치게 조용히, 그리고 소중히 먹어야할 때의 어색함이다. . 그런 면에서 ‘이탈리’는 분위기가 적당히 산만하다. 좀 떠들어도 되는…

평양냉면

낮에 너무 느끼한 음식들을 먹었더니 저녁은 시원한게 필요했다. 아내와 난 별 고민없이 ‘평양냉면’을 외쳤고, 어딜 갈지 고민했다. 이런저런 유명 냉면집들을 얘기하다가 집 근처에 있는 봉피양에 가기로 했다. 아직 봉피양은 돼지고깃집 느낌이 강하지만, 사실 여느 냉면집보다 훌륭하다. 평양냉면에 대해 잘 모르지만, 꽤나 열심히 먹긴 했다. 그래서 몇 개 기억나는 냉면집들을 정리해본다. 사실 나 역시 유명하다는 집들을…

[아빠의 육아] 28주차

#1. 어린이날이 속한 연휴다. 지난 주 근로자의 날에 이어 2주째 연휴가 이어진다. 연휴엔 용산 국립 박물관에 다녀왔고, 평양냉면을 먹었다. 이제 아기는 세상을 명확히 본다. 주변의 변화에 흥미를 갖게되었고, 살랑살랑 불어오는 바람을 좋아한다. 아직은 겁이 없고, 새로운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그리고 밖에 나가는 것을 좋아한다. . #2. 이제 이유식 2단계가 시작되었고, 하루에 두 번씩 먹는다. 그리고…

클리브랜드 언더그라운드 버번

. 1. 모데스타에게 받은 선물이다. 일단 미국 위스키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으로서 새로운 술은 반갑다. 병은 발베니를 떠올릴만큼 균형잡혀있다. 버번이고, 클리브랜드 지역 술이라 했다. 마셔봐야하는데 기회가 마땅치 않다. . 2. 어느 나라나 자국 술에 대한 규정이 있다. 버번 위스키는 대략 이렇다. 1. 미국에서 제작되어야 하며 2. 51% 이상의 옥수수를 사용하며 3. 불에 태운 새 오크통을…

[아빠의 육아] 29주차

이번주는 가족과 함께 만났다. 7개월차의 아기와 2개월차 둘째 조카와 벌써 6살이된 첫째 조카가 함께 뛰놀았다. 가족과 함께 하는 시간들이 더 소중하고 행복했다.  

제주

결혼하고 처음 맞는 봄에 찾았던 곳. 조천읍에 있는 ‘안뜰’이다. 우린 친구 결혼식을 위해 왔었고, 하루밤을 보냈다. 그 후 2년만에 다시 찾았다. 아내는 임신 초기였고,  뭐든게 조심스러웠다. 다시 한 해만에 제주를 찾았다. 윤아가 함께했다.  

스타워즈 다시보기

스타워즈를 ‘더욱’ 좋아하게된 어느 시점 이전까지 난 스타워즈에 원작이 있다고 생각했다. SF시리즈이면서 완전한 세계관을 지니고 있을뿐 아니라, 프리퀄 3부작까지 완전히 앞뒤가 맞아들어가는 스토리가 있었기 때문이다. 모든 에피소드가 계회된 것 처럼 보였고, 모든 캐릭터의 운명도 정해져있다고 생각했다. . 오랜 침묵을 깨고 등장한 프리퀄 3부작이 그랬다. 서로간의 연관성을 보여주며 새로운 시리즈의 시작을 알렸다. 너무 이질적인 시각적 효과,…